대구·경북 이주노동자 임금체불 4년새 4.6배 증가

장석춘 의원,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적
이태희 대구고용청장, "관리·감독 최선 다 하겠다"

0
2017-10-23 15:19 | 최종 업데이트 2017-10-23 15:19

대구·경북 이주노동자 임금체불이 지난 4년 동안 4.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장석춘 의원(자유한국당, 구미을)은 대구지방고용노동청으로 부터 받은 '최근 5년간 대구청 외국인근로자 임금체불 현황'을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대구·경북 이주노동자 임금체불 금액은 지난 2013년 15억4,400만 원에서 꾸준히 늘어 지난 2016년 72억300만 원으로 4.6배나 늘었다. 올해 9월 기준 42억40,00만 원이다.

또, 임금체불 이주노동자는 2013년 511명에서 2016년 1,873명으로 3.7배 증가했다. 임금체불 사업장 역시 2013년 229개소에서 2016년 674개소로 2.9배로 늘었다.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장석춘 의원은 이태희 대구지방고용노동청장을 향해 "대구·경북 외국인 근로자 임금체불이 증가 폭이 5배다. 불법체류자까지 포함하면 이 폭은 상당히 높을 것"이라며 "외국인근로자도 국내 근로자와 같이 근로기준법을 똑같이 적용받는데, 그 관리·감독 책임을 못 진 거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태희 청장은 "지역 주력 산업인 자동차 부품, 기계, 철강 경기가 회복되지 않는 상황에서 임금 체불이 많아지는 게 아닌가, 또 하나는 지역 노동환경이 타 지역에 비해 좋지 못하다"며 "관리·감독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