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구시당, 선거제도 개혁 위한 전방위 활동 박차

2일 정의당 광주시당과 달빛행동 구성 선포
15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과 토론회도

0
2017-11-01 14:32 | 최종 업데이트 2017-11-01 14:32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의당 대구시당은 11월부터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전방위적 활동에 나선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지난달 31일과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활동 계획을 공개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우선 정의당 광주시당과 함께 ‘선거법 개정을 위한 달빛 행동(정의당 달빛행동)을 구성한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영호남 대표 도시에서 지역 정치 발전을 위한 공동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정의당 달빛행동 구성 취지를 설명했다.

정의당 달빛행동은 2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장태수 정의당 대구시당위원장, 장화동 광주시당위원장 등 대구와 광주 정의당 주요 인사가 참여한 가운데 선포 기자회견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법 개정 운동에 돌입한다.

정의당 달빛행동은 2일 선포 기자회견을 대구에서 가진 후 6일에는 장태수 대구시당위원장 등이 광주를 찾아 기자회견을 갖고 광주시의회 의장을 면담한다. 2일에도 류규하 대구시의회 의장 면담을 통해 지방자치 발전과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장태수 정의당 대구시당위원장은 “적폐 청산을 외친 촛불 시민들로 정치개혁 요구가 더 높아가고 있다”며 “특히 지역주의 적폐인 영호남 기득권 정당들의 독점적 정치 구도를 깨기 위해 실제 시민의 목소리가 담길 수 있는 정의로운 선거제도가 반드시 필요하다. 대구와 광주가 힘을 모아 지역에서부터 개혁의 발걸음을 떼고자 한다”고 전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선거법 개혁을 위한 전방위 활동을 펼쳐가고 있다. (사진=정의당)

정의당 대구시당은 광주시당과 공동 행동과 더불어 지역 정당과 공동 행동도 모색 중이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지난 10월 초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에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정당 토론회를 제안했고, 오는 15일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함께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정의당 제안을 거절했다. 토론회에서는 현행 기초·광역의원 선거구제 문제점을 밝히고 개선 방안을 논의한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또, 민중당, 노동당, 녹색당, 우리미래 등과 함께 선거법개혁진보정당연석회의도 구성해 지난달 20일 4인 선거구 확대 촉구 기자회견을 여는 등 전방위적 활동을 펼쳐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정의당 대구시당은 지역에서 처음으로 ‘정치개혁 정책 박람회’도 기획 중이다.

이남훈 정의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은 “지역 주민들을 만나 선거제도 개혁의 필요성을 설명하는 지역 캠페인도 지속하고, 시민단체 및 다른 정당들과 다양한 사업을 모색하고 있다”며 “선거제도 개혁 교육을 확대해 많은 시민들의 공정한 선거제도의 필요성을 느끼게 알려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