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정당-시민단체, 대구시의회 4인 선거구 쪼개기 비난

0
2018-03-19 21:37 | 최종 업데이트 2018-03-19 21:37

19일 대구시의회가 4인 선거구를 모두 2인 선거구로 쪼개 처리하자 지역 시민단체와 정당들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대구참여연대는 이날 오후 대구시의회 256회 임시회 2차 본회의가 끝난 직후 성명을 통해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은 ‘선거구획정위의 획정안을 존중해야 한다’는 법 조항을 정면으로 위배했으며, 이를 수정한 안에 대해서도 어떤 설명도 없이 일사천리로 가결했다”며 “대구 지방정치의 일당 독식을 해소하고, 풀뿌리 정치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한 공직선거법 취지를 위반한 것이자 시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폭거”라고 규탄했다.

정의당 대구시당도 “대구시의회는 오늘 결정을 통해 자유한국당 일당독재의 부역자임을 스스로 증명했다”며 “정의당은 쪼개기 시도를 막기 위해 단식농성을 이어갔다. 단식농성을 통해서도 한국당 일당독재에 부역하고자 한 시의원들의 작태를 막을 수 없었다. 한국당의 오만함을 시민들과 함께 심판할 것이다. 대구시민들이 한국당의 오만함을 쪼갤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광주시의회가 3~4인 선거구를 신설·확대한 선거구획정위 원안과 근접한 수정안을 의결하며 의회에 다양한 정당의 참여기회를 제공한 것과 대조적으로 대구시의회는 여전히 4인 선거구 축소를 강행하며 지방자치를 역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민중당 대구시당은 “지역 정치의 정체, 퇴행에 대한 선택은 자유한국당 대구시의원들이 했지만, 그 책임은 대구시민 모두가 질 수밖에 없다는 현실이 안타까울 따름”이라며 “대구의 발전보다 자당의 독점적 지위만을 유지하겠다는 한국당의 행태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논평했다.

우리미래 대구시당도 “민주주의가 잘 작동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사람의 의견이 반영되어야 한다. 다양성의 대한 보장은 시대적 요구다. 그러기 위해서는 의회의 구성 역시 다양한 정당으로 구성되어야 한다”며 “4인 선거구는 더 나은 민주적 의회 구성을 위한 디딤돌이다. 민주적 의회 구성보다 의석 독점 야욕으로 4인 선거구안을 부결한 대구시의회는 각성하라”고 촉구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