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총장선출농단대책위 출범···“김상동 경북대 총장 자진 사퇴”

0
2018-12-10 20:41 | 최종 업데이트 2018-12-10 20:44

'503. 교육적폐 국립대총장선출농단 진상규명 시민대책위'가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김상동 경북대 총장 사퇴를 요구했다. 이들은 박근혜 정부 당시 전국 12개 국립대 총장 임명 과정에서 대학자율성이 훼손됐으며, 특히 경북대는 합리적 이유 없이 2순위 후보자를 총장으로 임명한 점을 "교육농단"이라고 지적했다.

김상동 현 총장 임용 이후, 대구 시민사회계에서는 박근혜 정부의 2순위 총장 임용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지만 장기화 되는 상황이다. 시민대책위는 조직 체계를 정비하고 시민 참여를 모으기 위해 출범했다.

▲10일 '503. 교육적폐 국립대총장선출농단 진상규명 시민대책위'가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10일 오후 4시, 시민대책위는 경북대학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정권의 교육적폐에 대한 교육부의 사과 ▲김상동 총장 사퇴 ▲민주적 절차를 통한 새 총장 선출을 요구했다.

송필경 한베평화재단 이사가 대책위원장을 맡았고, 강창덕 민주화운동원로회의 회장, 김윤상 경북대 명예교수, 함종호 4.9인혁재단 계승사업회이사장이 고문을 맡았다.

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민중당 대구시당, 정의당 대구시당, 경북대 민주동문회, 대구경북지역대학민주동문회협의회, 손광락·엄창옥 경북대 교수, 13개 대구경북지역 시민단체도 대책위 구성에 참여했다.

이들은 "내년 1월 3일이면 신임 받지 못한 총장 임기 절반이 지난다. 2순위 후보자가 총장이 된 지방거점국립대학 중 충남대와 경북대만 2순위 후보자가 총장자리를 유지하고 있다"라며 "총장 임용 과정에서 절차 민주주의를 훼손한 교육적폐를 진상 규명 없이 덮고 넘어갈 수 없다"라고 밝혔다.

황순규 민중당 대구시당 위원장은 "박근혜 정부의 교육농단 사건은 진상 규명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 교육 적폐를 반드시 청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우철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은 "지성의 전당 대학에서 자율성이 짓밟힌 교육농단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것에 모욕감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앞으로 교육부 항의 기자회견, 김상동 총장 항의서한 전달 등을 개최할 계획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