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민사회단체, ‘김학의 사건’ 은폐 의혹 곽상도 의원 사퇴 촉구

0
2019-04-18 11:56 | 최종 업데이트 2019-04-18 11:57

대구지역 시민사회단체가 ‘김학의 사건’ 은폐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국회의원(대구 중·남구)에 사죄, 사퇴를 촉구했다.

18일 오전 10시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구경북진보연대, 대구민중과함께는 대구 남구 대명동 곽상도 의원 지역 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곽상도 의원은 즉각 사죄하고 사퇴하라”며 “검찰은 한 치의 의혹도 없이 수사하고 단죄하라”고 밝혔다.

곽상도 의원은 지난 2013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범죄 의혹 사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는 곽상도 의원이 당시 경찰의 사건 내사를 방해한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수사를 권고했다. 최근 검찰 수사단은 곽상도 의원을 피의자로 입건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강혜숙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표는 “김학의 사건은 성폭력, 불법 촬영, 공권력 유착의 범죄 종합 세트다. 검찰이 사건을 두 번이나 불기소한 뒤에는 청와대 곽상도와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이 있었다”며 “대구시민으로서 정말 부끄럽다. 곽상도와 황교안의 응당한 처벌을 통해 대구시민의 자존심을 회복하고 미투 정신이 실현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과 황교안 대표는 반드시 수사해야 한다. 이들은 김학의 별장 동영상 존재를 알고도 은폐했다”며 “고위 공무원과 저열한 자본이 뒤엉켜 여성의 인권을 무참히 유린한 이 사건은 ‘김학의 게이트’이자 ‘권력형 범죄’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곽상도 의원은 1991년 ‘강기훈 유서 대필 조작 사건’ 담당 검사였다. 강기훈 씨의 삶은 송두리째 망가지고 민주화 운동은 엄청난 탄압을 받아야 했다”며 “지난 2017년 재심에서 강기훈 씨는 무죄를 인정받았으나, 곽상도 의원은 아무런 사과도 하지 않은채 국회의원이 되어 또 다시 국민을 농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