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석포제련소, 필요하다면 폐쇄까지도 해야”

0
2019-05-21 19:31 | 최종 업데이트 2019-05-21 19:31

홍영표 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경북 봉화군 영풍 석포제련소에 대해 “환경부로선 적당히 넘어가진 않을 것”이라며 “완전히 근본적인 대책을 세우거나, 필요하다면 공장 폐쇄까지도 해야 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홍 전 원내대표는 20대 국회 전반기 환경노동위원장을 지내면서 영풍제련소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조치를 주문해왔다.

▲홍영표 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가 21일 경북 안동을 찾아 기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홍 전 원내대표는 21일 오후 원내대표 임기 종료 후 첫 외부 일정으로 경북 안동을 찾았다. 홍 전 원내대표는 권영세 안동시장과 만난 후 기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홍 전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지금까지 석포제련소가 법을 악용하면서 환경오염 문제를 방치해왔다”며 “이번에 환경부로선 적당히 넘어가진 않을 거다. 완전히 근본적인 대책을 세우거나 필요하다면 공장 폐쇄까지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들어 제가 석포제련소 문제를 국회에서 문제제기를 했지만 환경문제에 대한 일차적 조사와 처벌 권한은 도와 군에 있다. 환경부도 권한 자체가 제한되어 있다”며 “많은 분들이 정부가 방치한다고 보지만 그런 게 아니다. 국회에서 아무리 문제제길 해도 지자체가 움직이지 않으니 진전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심지어 (영풍은) 로비스트를 고용했다. 전직 환경부 공무원이나 지자체 공무원을 채용해서 로비스트로 활용하면서 근본적인 대책도 세우지 않았다”며 “지금은 그게 안 되지 않나. 문재인 정부 들어와서 환경부가 직접 나서서 과거에 하지 못했던 조치를 어찌 됐든 취한 거 아닌가. 몇십 년 만에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홍 전 원내대표는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환경 오염 단속권이 지자체로 넘어가 있다. 적어도 국회에서 몇 년 전에 문제제기 했을 때나, 주민들이 환경오염에 대한 피해를 이야길 할 때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했으면 이렇게까지 방치되진 않았을거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