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대구교육청, 영남공고 합동 감사 시작

교육부, "이사장 외 다른 임원 비위 혐의도 확인할 것"

0
2019-11-04 16:06 | 최종 업데이트 2019-11-04 16:08

교육부와 대구교육청이 4일부터 8일까지 영남공업고등학교에 대한 합동 감사를 벌인다. 이번 감사는 지난 10월 국회 교육위원회 대구교육청 국정감사에서 봐주기 감사 의혹과 이사장 외 다른 이사 조치 미비가 지적된 데 따른 것이다.

교육부는 이번 감사를 통해 ▲허선윤 영남공업교육재단 이사장 외 다른 재단 임원 비위 혐의 ▲다른 임원에 대한 후속 조치 적정성 여부를 위주로 강도 높은 감사를 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 교원정책과 관계자는 <뉴스민>과의 통화에서 "국정감사 이후 교육부 차원에서도 추가적인 감사가 필요하다고 여겼다. 만약 봐주기식 특별감사가 있었다면 바로잡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대구교육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법인 이사회 운영과 관련해 잘못된 것이 없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감사에는 일부 이사 자녀를 영남공고 교사로 채용한 비리 혐의 등이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찬대(인천 연수구갑), 신경민(서울 영등포구을), 정의당 여영국(경남 창원시성산구) 의원은 대구교육청의 영남공고 비리 조치 미비를 지적한 바 있다.

국정감사에서 박찬대 의원은 "임원 취소 절차에서 허 이사장은 출석도 안 했다. 일각에서는 교육감과 친분관계가 있어서 봐주기 감사한다는 얘기도 있다"며 "의혹을 명확하게 해소하기 위해, 의혹이 발생하지 않게 분명하게 태도를 밝혀달라"고 지적했다.

신경민 의원은 "선거 때 영남공고 교사 전원이 모인 음식점에 우연히 들렀다고 했다. 하지만 그 자리에 간 교사들은 우연히 가지 않았다. 이런 문제도 적당히 넘어갔다"며 "영남공고는 중세 왕국을 방불케 하는데 조치도 적당히 끝났다"고 말했다.

여영국 의원은 "2018년 (교육청) 감사 때 선거법(지방교육자치법) 위반 의혹과 관련해 확인 불가라고 했다. 수사 의뢰는 왜 안 했나. 여교사 술 시중 문제도, 여성가족부 장관 출신으로 가볍게 보시나"며 "유착 관계 의혹을 지울 수가 없다. 교육청이 조치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여영국 의원은 감사장에서 교육부에 대구교육청 감사 관련 의견 제출을 요청했다.

한편, 대구교육청은 10월 14일 국정감사 당일 허선윤 이사장의 임원 취임 승인을 취소했다. 허 이사장은 현재 배임수재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