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희 대구교육감, “자사고-특목고 폐지, 다양한 교육 기회 박탈”

0
2019-11-07 11:43 | 최종 업데이트 2019-11-07 11:43

강은희 대구교육감은 7일 오전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 토론회에서 자율형사립고, 외국어고등학교, 국제고등학교 등을 일반고로 전환하는 정부 방침에 반대 뜻을 밝혔다. 교육부는 이날 오후 자사고, 외고, 국제고 등을 일반고로 전환하는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이 7일 오전 대구 수성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포럼21"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아시아포럼21)

강은희 교육감은 “자사고나 특목고를 폐지하는 것 또한 아이들이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박탈한다고 보고 있다”며 “시도 교육청 자율성이 그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고, 교육 자율성이 지역에 따라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 교육감은 “구성원 모두가 자사고, 자공고, 특목고, 외고를 가야 한다고 하면 그걸 존중해주는 게 필요하다고 본다”며 “교육의 다양성을 특정 견해로 일괄적으로 정리해서 천편일률적인 학교를 만든다는 것은 교육 전체 다양성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강 교육감은 “자사고나 특목고를 폐지하자는 층과 폐지를 반대하는 저를 비롯한 소수 교육감이 있다”며 “대구에는 계성고, 대건고 두 자사고가 있다. 2025년까지 시간이 남았기 때문에 현재까지 당분간 이 기조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유지 입장을 밝혔다.

강 교육감은 문재인 대통령의 정시확대 방침에 대해서도 “여론조사를 해보면 정시 확대를 더 많이 원한다. 여론을 무시하자는 이야기는 아니”라면서도 “여론을 감안하되 가야 할 길을 숙고해서 가야 한다. 정시를 확대하는 것은 적절한 대입제도가 나오기 어렵다고 본다”고 부정적인 의견을 덧붙였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