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육청, 영남공고 임원 전원 승인 취소 처분

10일 교육감 재가로 재단에 공분 발송

0
2020-01-11 19:10 | 최종 업데이트 2020-01-11 19:20

대구교육청이 영남공고 재단 영남공업교육재단 임원 전원의 승인을 취소했다. 임원으로서 직무를 방임했다는 이유다.

대구교육청은 10일 오후, 강은희 교육감 재가로 재단 측에 재단 이사 7인의 임원 승인을 취소한다는 공문을 보냈다. 허선윤 전 이사장은 지난 10월 임원 승인 취소됐기 때문에, 이사 전원의 승인이 취소된 셈이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뉴스민>과 통화에서 "승인 취소된 임원들은 재단 임원으로서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 지난 11월 대구교육청과 교육부 감사 결과를 바탕으로 처분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해임된 임원이 불복하고 효력정지 가처분 등 소송을 할 경우, 임시이사 선임 절차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대구교육청은 조만간 재단 임시이사 후보를 확정해 오는 20일 교육부 사학분쟁조정위원회에서 임시이사 선임 관련 안건을 올릴 계획이다. 교육청은 재적 임원 2배수인 16명의 임시이사 후보 명단을 구성 중이며, 현재 임시이사 후보로 교육청은 대구변호사협회, 회계사회, 언론, 교육계의 추천을 받은 상황이다.

앞서 영남공고는 ▲운동부 학생 성적 조작 ▲학생 취업률 조작 ▲교비회계 부정 사용 ▲교사 노래방 동원 ▲여교사 술 접대 강요 등의 행위가 교육청 감사에서 적발된 바 있다. 감사 결과를 근거로 교육청은 허선윤 전 이사장의 임원 자격을 취소했다. 허 전 이사장은 현재 배임수재 혐의로 실형 선고를 받고 항소심을 앞두고 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