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온 文 대통령도 “지역 봉쇄 말한 것 아냐···전파·확산 차단 의미”

15:27
0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대구에 와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했다. 대책회의 후 전담의료기관을 방문하는 한편 취약계층 복지전달체계 점검, 시장소상공인 간담회 등을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특별대책회의에서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며 “정부는 군과 경찰까지 투입하고 민간 의료인력 지원을 포함해 범국가적 총력지원 체계를 가동했다.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전부터 논란이 일고 있는 ‘대구 봉쇄’에 대해서도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말씀드린다”며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게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확산 진화에 나섰다. (관련기사=대구 ‘봉쇄’는 방역상 전문용어, “철저한 감염원 차단 의미”(‘20.2.25))

문 대통령은 “문제는 시간과 속도”라며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며 “오늘 저녁부터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 본부장으로 직접 이곳에 상주하며 현장을 진두지휘할 것이다. 가용자원을 모두 동원해 사태가 조속히 진정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대구경북이 겪고 있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덜어드리기 위해 특단의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정부는 특별교부세와 예비비를 포함한 긴급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나가겠다. 충분한 재정 지원을 위해 국회 동의를 얻어 추경 예산 편성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시는 대통령에게 ▲병상 확보 ▲의료인력 보충 ▲진단검사 보강 지원 ▲신천지 신도 조기 전수검사 ▲마스크 품귀, 소비 위축 등 경제 손실 지원 등을 건의했다. 특히 병상 확보와 관련해 국군대구병원, 마산적십자병원 등 국가 소유 추가 병상을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