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간병인도 코로나19 전수 진담검사 하겠다”

15:26
0

대구시가 복지시설, 요양병원, 정신병원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진담검사를 마무리하는 가운데 간병인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25일 대구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양병원 종사자 중 간병인의 감염도 다수 발생(6개소 38명)함에 따라, 병원 내 간병인 그룹도 잠재적인 집단감염의 뇌관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하여 이들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병원을 통해 파악한 전수 진단검사 대상은 73개소 2,648명이며, 1차적으로 3차 병원 간병인(5개소 1,057명)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를 오늘(25일)부터 실시한다. 이어 2차 병원 간병인(68개소 1,591명)에 대해서는 병원과 협의한 후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집단감염 우려가 발생한 사회복지시설, 요양병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마쳤다. 대구시에 따르면 검체한 33,256명 중 32,766명(98.5%)은 음성, 224명(0.6%)은 양성으로 나타났고, 243명(0.7%)이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정신병원 전수검사는 15개소 1,008명의 종사자 중 1,006명이 진단검사를 완료(검체율 99.8%)했고, 검체결과가 나온 81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전수검사 대상자는 타과 의료진, 행정요원 등이 추가되어 당초 전수검사 대상자(914명)보다 94명이 증가했다. 검체를 하지 못한 인원 2명 중 1명은 화상으로 장기간 입원하고 있어, 검체 제외대상으로 판단했고, 나머지 1명은 오늘 중으로 검체할 예정이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대구지부는 지난 23일 입장서를 내고 “대구시는 요양보호사 코로나19 전수 조사에 같은 일을 하는 간병사도 포함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은 24일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전체적으로 가능할지, 병원 단위로 할지 전문가들과 협의하는 단계”라고 밝힌 바 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