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장 출마 의사 보인 곽상도 의원, 서울시장 투표 인증

정의당 대구시당, “투표인증 하려다 주민등록 인증”
서울 송파구 소재 14억 상당 아파트 보유

18:49

대구 중구와 남구를 지역구로 둔 곽상도 국회의원(국민의힘)이 서울 시민으로서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참여해 논란이다. 곽 의원은 내년 지방선거에서 대구시장 출마 의사도 내비친 바 있다.

곽상도 의원은 7일 오전 본인의 SNS 계정을 통해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투표 참여 사실을 공개했다.

▲곽상도 국회의원은 7일 오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투표 인증을 본인 SNS에 했다.

곽 의원은 “저는 송파구 장미아파트 경로당에 마련된 제3 투표소에서 서울시장 선거 투표를 마쳤다”며 “이번 서울, 부산시장 선거에서 진절머리 나는 문재인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의 미래, 부산의 미래, 대한민국의 미래를 포기하지 말아 주십시오. 미래를 바꾸는 힘은 투표에서 나옵니다”라고 덧붙였다.

재보궐 선거 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인증글을 쓴 셈인데, 곽 의원은 대구 중·남구 지역구 재선 국회의원이어서 서울시장 선거 참여가 적절한 일이냐는 지적이 인다. 더구나 곽 의원은 대구시장 출마 의사도 밝힌 상태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7일 성명을 내고 “투표 인증을 하려다 주민등록을 인증해버렸다”며 “곽상도 의원은 중남구 주민들이 눈에 밟히진 않으셨나”고 힐난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아무리 국회의원 피선거권은 대한민국 어디에 주민등록이 돼 있어도 되고 의정활동을 위해 서울에 거주지를 둘 수 있다지만, 대구 지역구인 국회의원이 주민등록도 서울로 옮기고, 그것도 모자라 투표인증 하려다 주민등록인증을 해버린 모습을 보니 어안이 벙벙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투표소로 가는 길에 만난 송파구 주민들을 보면서 대구 중·남구에 있는 지역구민들 생각은 안 나시던가?”라며 “서울시장 투표용지에 기표하면서 지난 총선 때 ‘곽상도’에 기표한 대구 중·남구 주민들은 눈에 안 밟히시던가”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3월 공개된 국회의원 재산공개 현황에 따르면 곽 의원은 서울 송파구에 14억 700만 원 상당의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고, 대구 남구 대명동에 배우자 명의로 3억 6,400만 원 상당의 단독주택을 보유한 2주택자다.

이상원 기자
solee412@newsmin.co.kr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