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총선토론, 핵발전소-노동 문제 해법 엇갈려…김석기 후보 불참

12:23
0

경주시선관위 주최 총선 TV토론회가 김석기 새누리당 후보가 불참한 가운데 열렸다. 이상덕(더불어민주당), 정종복(무소속), 권영국(무소속)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토론회에서는 노동 문제와 핵발전소에 대한 후보의 상반된 의견이 드러났다.

토론회는?4일 저녁 11시 15분부터 다음날 오전 0시 35분까지 <포항MBC>를 통해 생방송됐고, 순서는 공통질문에 대한 후보자들의 대답→공약 발표→자유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후보자들은 공통 질문 ▲신라 왕정복원?사업 추진 방안 ▲핵 폐기물 처리 방안 ▲철도 이설 이후 부지 활용 방안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신라 왕정복원 사업과 철도 이설 부지 활용 방안에 대해서는 세 후보 모두 크게 의견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핵발전소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질 처리방안에 대해서는 후보마다 생각의 차이를 드러냈다.

권 후보는 “세계적으로 핵폐기물 저장 기술이 없다. 지역민 동의하에 핵폐기물 발생 원천(핵발전소)을 차단해야 한다”며 핵발전소 폐기를 주장했다.

이 후보는 “준저준위 방폐장 들어올 당시 고준위 방폐장 없다는 전제로 들어온 것. 경주 국회의원 토론으로 지정되는 것이 옳지 않다. 합리적 방안으로 (유치 지역을) 선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임시 저장시설도 신규 건설은 안 된다. 시민도 고준위 방폐장 반대한다. 정부는 주민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원전 정책을 재수립한 후에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후 후보자 간 질문과 토론이 오갔다. 권영국 후보는 정종복 후보에게 경주 소재 자동차 부품공장인 발레오전장시스템스코리아의 노동자 권리 침해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정 후보는 “(조직형태 변경이 가능하다고) 대법원 판결이 났기 때문에 그 법을 따르는 것이 노동계나 기업 간에도 확실한 질서를 확립하는 것”이라며 금속노조 조직형태 변경이 합법적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당 사건은 대법원 전원합의체에서 지난 2월 19일?파기환송 해, 아직 확정판결이 난 상황은 아니다.

정 후보는 “권 후보가 복지 문제에 관심이 많다”며 재원 마련 방안을 물었고 권 후보는 “절감할 것은 절감하고 국민 동의 하에 소득 많은 사람이 더 많은 세금을 내야 한다”고 답했다. 권 후보는 이 후보에게 교육 격차 해소 방안을 물었고 이 후보는 “하향 평준화가 아닌 고교 평준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후보자가 자유롭게 토론 주제를 정하는 ‘후보자 주도 토론’에서 정 후보는 토론에 참석하지 않은 김석기 후보의 논문 표절 문제 등을 제기했다. 이 후보는 “용산 문제로 도덕적 흠집이 있다. 사람이 6명 죽었다. 죽은 사람에게는 원수라도 욕하지 않는다. 생존권 지키려는 사람과 경찰이 희생됐는데 사죄하지 않는 게 놀랍다. 논문표절 문제도 엎친 데 덮친 격”이라고 꼬집었다.

권 후보는 “용산참사는 당시 상가 세입자가 권리금 받지 못하고 용역 폭력에 쫓겨난 사정이 있다. 아무도 말을 들어주지 않아 마지막으로 올라간 곳이 건물 옥상”이라며 “당시 서울지방경찰청장이던 김 후보는 설득 과정 없이 하루 만에 진압해 극단적 참사가 일어났다. 국민 생명을 무시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 핵발전소 수명 연장 문제에서 정 후보는 “안전 담보되고 주민 동의 있으면 수명연장도 할 수 있다”고 밝혀 다른 후보와 대조된 의견을 내놓았다.

권 후보와 단일화 문제에 대해 이 후보는 “문재인 전 대표는 (경주에서) 단일화가 필요하다고 공식적인 입장을 이야기했지만 구체적인 이야기는 없었다. 단일화의 효과는 없다”고 밝혔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