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은 희망원 위탁 철회하라”

대구시립희망원노조, "7년 전 급식 도우던 생활인 월급 9만 원"

0
2016-10-20 19:01 | 최종 업데이트 2016-10-20 19:02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대구시에 인권 유린, 노동 착취 등 의혹이 제기된 대구시립희망원 위탁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20일 오후 2시, 우리복지시민연합 등 42개 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대구시립희망원 인권유린 및 비리척결 대책위원회'가 대구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권영진 대구시장에 ▲철저한 감사 ▲위탁 철회 ▲관피아 척결 ▲대구시장 사과 등을 요구했다.

dsc08619

서승엽 대책위 공동대표(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은 대구시립희망원 인권유린, 비리 의혹에 대한 경과를 보고하면서 "희망원은 여러 차례 대책위에 쇄신 의지를 보내왔다. 철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직위 해제 등 요구도 수용하겠다고 했었는데, 최근 그 약속들이 잘 지켜지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희망원에서 7년째 조리사로 근무 중인 김미경 공공운수노조 대구시립희망원지회 부지회장은 "처음 입사할 당시 입소자 1,200여 명 중에 조리사가 9~12명이었다. 우리 인력으로는 식사를 준비하기 힘들었는데, 생활인 아저씨 도움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이분들 임금이 당시 7만 원이었다"며 새로운 임금 착취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국민의당에 희망원이 낸 식단표를 보니 컵라면과 식은 밥이 나갈 때는 꼭 소불고기라고 기재돼 있더라. 소불고기는 우리가 원장님께 의문을 제기한 후 따 한 번 나왔다"며 "우리가 물품을 받고, 검수하고, 조리했기 때문에 제가 한 말은 진실이 100%다. 대구시에서 지금까지 성의없는 감사에 불만이 많았는데, 이번에 분명히 밝혀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dsc08592

권택흥 대책위 공동대표(민주노총 대구본부장)은 "희망원 실소유주인 대구시가 책임지고 사과해야 한다"며 "조사 결과가 어떻게 나오던 희망원의 진상이 규명되고, 책임자를 처벌하고, 대구시가 위탁을 철회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은 이날 결의대회 참석 후 대구시 감사관실을 찾아 감사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회계 조작 등에 집중 감사를 요구했다.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대구시의 대구시립희망원 특별 감사는 11월 9일까지 진행된다.

dsc08610
▲윤소하(가운데) 정의당 의원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