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경북도당, “내시환관당” 현판 교체 대구시민들 고소 검토

박근혜퇴진대구시민행동, “새누리당이 진정한 정치테러범”

3
2016-12-05 15:31 | 최종 업데이트 2016-12-05 15:32

새누리당 대구시당·경북도당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며 현판을 '정계은퇴당', '내시환관당'으로 바꾼 대구시민 행동을 “불법적 정치테러”로 규정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이후 사과 논평 한 번 낸 적 없는 새누리당 대구시당·경북도당이 적반하장식 행태를 보여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3일 박근혜 퇴진 촉구 5차 대구시국대회 참여자들은 대구 중구 2.28운동기념공원 앞에서 시국대회를 마무리한 후 수성구 범어동 새누리당사까지 행진했다. 이들은 이곳에서 30여 분 마무리 집회를 진행하면서, 당사 간판을 ‘정계은퇴당’, ‘내시환관당’으로 바꿨다. 일부 참가자들은 해산하면서 당사 입구에 계란을 던지기도 했다.

▲3일 5차 대구시국대회 참가자들이 새누리당 대구경북 시도당의 현판을 "내시환관당"으로 교체했다.
▲3일 5차 대구시국대회 참가자들이 새누리당 대구경북 시도당의 현판을 "내시환관당"으로 교체했다.

새누리당 대구시당·경북도당은 4일 성명을 통해 “일부 정치적 선동꾼들이 범죄 행위를 부추기거나 유도하는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새누리당 간판을 강제 교체하고 출입문을 봉쇄한 것은 명백한 불법적 정치테러행위”라고 비난했다.

새누리당은 “평화적 집회에 편승해 법질서를 유린하고 불법적 행위를 선동하는 단체에 대해 수사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통한 엄중한 법적 처벌을 요구할 것”이라며 “대구경북 시민들에게 이처럼 불순한 정치적 의도를 가진 행동에 절대 동참하지 말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엄중한 법적 처벌 요구’에 대해 새누리당 대구시당은 “경북도당에 확인해보라”고 밝혔고, 경북도당은 “경찰 고소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3일 시국대회를 주최한 박근혜퇴진대구시민행동은 5일 새누리당 비판 성명을 통해 “새누리당이 분노를 억제한 품격 있는 풍자를 정치테러로 규정한 것은 국민의 편에 서지 않고 여전히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겠다는 고집에 찬 의지로 보인다”며 “국민들은 새누리당에 대한 일말의 기대를 접고 역사에서 사라져야 할 정당으로 규정하고 즉각적인 해체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구시민행동은 “헌법을 유린하고 국정을 농단해 국민을 이토록 분노케 만들고, 정치의 의미를 실종시킨 장본인은 바로 새누리당이고, 새누리당이 진정한 정치테러범”이라며 “박근혜 퇴진, 새누리당 해체로 똘똘 뭉친 국민과 대구시민을 ‘일부 정치 선동꾼’이라는 표현으로 이간시키려는 의도는 벼랑 끝에 몰린 새누리당의 저열한 수작”이라고 비난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