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총회 열어 조직 정비한 성주투쟁위, “사드 추가 배치 막는다”

자문위원·고문·분과신설···“추가 배치 막는다”

0
2017-08-28 16:30 | 최종 업데이트 2017-08-28 16:37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가 27일 임시총회를 열고 조직을 정비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사드 임시배치 지시로 성주에 조만간 발사대 4기 추가 배치가 유력한 상황에서 성주투쟁위는 이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27일 오후 8시, 성주군청 앞 광장에 주민 84명이 모여 임시총회를 열었다. 이날 총회에서 성주투쟁위는 운영위원과 고문·자문위원을 위촉했다. 위원장을 3인에서 5인까지 두도록 하는 규약에 따라 위원장도 보충할 계획이었으나, 10월 18일까지 추천 받아 위촉키로 했다.

총회에서는 운영위원회에 사무국장과 대변인 직을 신설하고 각각 이강태, 류동인 씨를 위촉했다. 김충환, 노성화(공동위원장), 이재동, 전영미(부위원장) 등 기존 운영위원 11명은 유임됐고, 노병식 전 전농 경북도연맹 의장을 고문으로 위촉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하주희, 류제모 변호사, 대구경북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의 노태맹, 송광익, 이정화,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 우인회 전 김천폴리텍 대학 총장, 손정렬 민주평통자문위원회 성주군 위원장을 자문위원으로 새로 위촉했다.

김충환 성주투쟁위 상임위원장은 “여러 방안으로 발사대 추가 배치를 막을 것”이라며 “정부에 3가지를 요구한다. 최순실, 김관진과 록히드 마틴사의 비위 의혹을 조사하고 처벌할 것, 사드 배치와 승인 절차, 부지 공여 등 위법·위헌 절차에 대해 엄밀히 따질 것, 미국, 중국, 러시아, 북한과 외교적 노력을 통해 사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성주투쟁위는 앞으로 미군기지로 고통 받는 지역 주민을 방문하는 평화버스 운영 등 여론화에도 나설 계획이다.

사드배치철회 성주초전투쟁위,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사드배치반대대구경북대책위원회, 사드배치저지부산울산경남대책위 도 최근 회의를 열어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 저지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들 6개 단체는 30일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기자회견과 집회를 열고 사드 저지를 위한 비상 대기주간(30일~9월 5일)을 선언할 예정이다. 발사대 추가 배치가 이뤄지면, 대동제를 열고 사드 반입을 저지할 계획이다.

6개 단체가 모인 ‘사드원천무효 공동상황실’ 강현욱 대변인은 “박근혜 정권처럼 사드를 불법으로 임시배치 하는 상황에 대해 용인할 수 없다. 국가가 지켜주지 않은 주권을 우리가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발표 이후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배치를 할 계획이다. 국방부가 지난달 7월 24일 대구지방환경청에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보고서를 접수했고, 보완요청을 받아 다시 제출했다. 환경영향평가는 협의 내용 발표 기한은 보고서 접수 후 30일 이내이며 10일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따라서 늦더라도 9월 초에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마무리 된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