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미움은 미워하며 자라고 사랑은 사랑하며 자란다 /김수상

민족문제연구소 대구지부 창립 22주년에 부쳐

0
2017-10-20 20:02 | 최종 업데이트 2017-10-20 20:03

미움은 미워하며 자라고 사랑은 사랑하며 자란다
-민족문제연구소 대구지부 창립 22주년에 부쳐

김수상

일본군이 동학 농민군을 죽일 때
농민군의 사지를 소나무에 묶어놓고
묶인 사람의 정수리에
송진을 바른 소나무 가지를 뾰족하게 깎아
망치로 박아 넣었다고 한다
그리고는 불을 붙이는데,
정수리에 박힌 나무못에 불이 붙으면
팡, 팡, 팡!
농민군들 머리 터지는 소리가
10리 밖에서도 들렸다고 한다

어디 동학군뿐이겠나
대구의 10월
제주의 4.3
광주의 5월
총으로 쏴 죽이고
칼로 찔러 죽이고
몽둥이로 때려죽인 나라에
아직 우리가 살고 있다

일제에 빌붙고 군부와 독재에 아첨하며
온갖 영화를 누린 사람들은
아직까지 권력의 단맛에 취해
대대손손 부귀와 영화를 누리며 살고 있는데
빛바랜 창호지 같은 얼굴을 한 우리들은
창천(蒼天)의 하늘 아래 별로 부끄러움이 없다

외국인 200만 명이 우리 땅에 살고 있다
같은 말을 쓰면서 일정한 지역에서
오랜 세월 같이 살아온 사람들을 민족이라 부른다
그게 민족이라면 그런 시절은 이제 곧 지나가지 않겠는가

우리가 우리를 무참하게 학살하고 때려죽인 이유가
아직도 명백히 밝혀지지 않았다
같은 민족에게 총칼을 겨눈 반역의 죄인들이
광장의 맑은 햇빛 아래 끌려나오지 않았다

인간은 어디까지 선할 수 있고
인간은 어디까지 악할 수 있는가
사람이 죽으면 혼백(魂魄)이 되는데
혼백은 혼(魂)과 백(魄)으로 나누어진다
혼(魂)은 몸을 빠져나와
위패 안에서 살다가 하늘로 올라가고
백(魄)은 사람의 몸에 남아 흙이 되고 바람이 된다
억울한 영혼은 백(魄)이 되어 눈을 뜬 채 땅에 머문다
내가 왜 죽임을 당했는지
내 무덤을 내가 파서 왜 생매장을 당해야했는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상생(相生)이 먼저가 아니고
해원(解寃)이 먼저다
원한을 풀어야 같이 살 수 있지 않겠는가

그러니,
민족은 해묵은 낱말이 아니다
민족은 폐기되어야 할 말이 아니다
우리가 우리에게 저지른 참혹한 죄가
가을밤의 별처럼 자꾸 돋아나는 한
우리는 우리의 역사를 자꾸 되돌아봐야 한다
어머니가 동구 밖에서 우리를 보낸 뒤에도
우리가 사라질 때까지 우리를 지켜보듯이
우리는 우리에게 저지른 죄를
무릎 꿇고 고백해야 한다

영원한 이념은 없고
영원한 민족도 없어라
세상의 고통에 귀 기울이는 모든 사람은 같은 민족이어라
세상의 그늘 안으로
맑은 햇볕 한 줌 쥐고 달려오는 사람은 모두가 같은 민족이어라
선하고 맑은 마음만이 인간의 역사 앞에 오래 살아남아
별처럼 빛날 것이다

민족은 세상의 아픔을 함께 하는 사람들
민족은 세상의 고통을 나의 고통으로 느끼는 사람들
민족은 세상의 불의에 항쟁하는 사람들
민족은 진실 앞에 부끄러움이 없는 사람들
민족은 핏줄에 만족하지 않는 사람들
사랑으로 사랑하면 기쁘지 아니한가
우리는 사랑공화국에서 법도 없이 푸른 맥박으로 사는
사랑의 사람들이다
미움은 가고 사랑은 오라!
거짓은 가고 진실이여 오라!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