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대구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지정 입법예고

문재인 대통령, 지난 4월 17일 2.28의거기념탑 참배로 선거운동 시작

0
2017-11-27 13:37 | 최종 업데이트 2017-11-27 13:38

행정안전부가 대구 2·28민주운동을 국가 기념일로 지정하는 규정을 입법예고했다.

지난 23일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1960년 2월 28일 이승만 자유당 정권의 독재에 맞섰던 2·28민주운동을 ‘2·28민주운동 기념일’로 지정하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령(안)’을 입법예고했다.

행정안전부는 “1960년 2월 28일 대구 시민과 학생들이 독재정권에 맞섰던 ‘2·28 민주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숭고한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2.28민주운동 기념일’을 정부가 주관하는 기념일로 지정하려는 것”이라고 개정 취지를 밝혔다.

이승만 정부는 발췌개헌(1952), 사사오입 개헌(1954) 등 불법 개헌으로 정권 연장을 노렸다. 1960년 3월 15일 정·부통령 선거를 앞두고 2월 28일 일요일 대구에서 민주당 후보인 장면 박사 유세가 예정되자, 정권에 대한 반발로 학생들이 몰릴 것을 우려해 대구시내 공립학교 등에 등교를 지시했다. 학생들은 등교 지시에 더욱 반발해 거리로 나와 이승만 독재 정권을 규탄했다.

대구에서 시작된 반독재 투쟁은 이후 마산 3.15의거, 4.19혁명으로 이어져 이승만 하야를 이끌었다.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는 “2.28민주운동은 대구 고등학생들이 자발적이고 조직적으로 일으킨 민주적 저항운동”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이르면 내년 1월 말이나 2월 초 개정안 공표를 목표로 진행 중이다. 그 사이 다른 의견이 나오면 공표일은 늦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대구시와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는 매년 2월 28일 기념식을 개최했다. 내년 2월 초 개정안이 공표되면 제58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은 정부 행사로 치뤄진다.

▲2017년 4월 17일 19대 대통령 선거운동이 시작된 날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대구 달서구 2.28의거기념탑 참배로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대 대통령 선거운동 시작일인 지난 4월 17일 대구 달서구 2.28민주의거기념탑 참배를 하며 공식 선거운동을 한 바 있다.

한편,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와 대구시는 지난 2016년부터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활동을 본격 시작했다. 지난 9월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안’이 국회 본회의에 통과했다. 이어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추진 범시민위원회(공동위원장 노동일 2.28기념사업회 의장, 신일희 계명대학교 총장, 진영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는 지난 10월 청원서와 100만인 서명부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 전달한 바 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