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민단체, “수성구 A 복지관 위탁해지, 관련자 문책해야”

“수성구청이 엉망인 걸 알고도 묵인했다” 비난

0
2017-11-28 13:56 | 최종 업데이트 2017-11-28 13:58

우리복지시민연합을 포함한 21개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은 28일 오전 11시 수성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성구가 A 종합사회복지관 위탁을 해지하고 관련자 문책 및 엄정한 경찰 수사를 촉구했다.

지난달 말부터 목욕탕 전표 위조를 통한 수익금 횡령 의혹을 사고 있는 A 종합사회복지관은 최근 수성구와 맺은 위수탁계약서를 위조한 것이 확인되면서 논란을 사고 있다. 뿐만 아니라 복지연합에 따르면 수억에 달하는 후원금이 결산보고서에서 누락돼 보이지 않는다. (관련기사=횡령 의혹 수성구 종합사회복지관, 위수탁계약서 위조 사실로 드러나('17.11.24))

수성구는 수성구의회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위수탁계약서 위조 문제를 인지하고 지난주에 위조가 사실이라는 걸 확인한 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 등 21개 대구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이 수성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은재식 복지연합 사무처장은 “A 복지관은 모든 게 엉망이다. 우리가 가계부를 쓰면 올해 수입이 얼마고 지출이 얼마고 다 쓴다. 그런데 A 복지관은 작년에 결산한 자료가 다 엉망”이라며 “구청은 또 엉망인 걸 알고도 묵인했다. 구청이 그대로 내버려 뒀다”고 지적했다.

은재식 처장은 “나아가 위수탁계약서도 위조했다. 도저히 있을 수 없는 공문서 위조다. 그런데 복지관을 운영하는 법인은 아직 아무런 조치도 안 하고 있다. 수성구도 마찬가지”라며 “서류는 조작하고 결산이 엉망인 곳에 보조금이 13억, 14억씩 들어간다. 철저히 수사해서 이런 일 벌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승무 인권실천시민행동 대표도 “지역사회에서 복지관은 주민의 삶의 질을 위해 존재한다. 그런데 A 복지관은 관장과 직원의 삶의 질을 위해 존재한 것”이라며 “목욕탕 전표 위조라는 찌질한 짓을 하고 결산이 엉망이라는 건 자기들이 어떻게 해 먹었는지도 모른다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김승무 대표는 “위탁해지 뿐 아니라 점검하기 위해 있는 공무원들 문제도 명명백백히 밝혀서 징계할 사람은 징계해야 한다”며 “실제로 현장에서 고생하는 복지사들, 성실히 하는 분들 많은데 그분들도 손가락질당해서 자긍심 사라지게 하면 안 된다. 근본대책이 필요하다. 철저히 조사해야 하고, 끝까지 관심 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