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청, “J청소업체, 해고 문제 미해결시 계약 해지”

0
2015-09-03 20:07 | 최종 업데이트 2015-09-03 20:07

크기변환__DSC3413

대구시 남구청이 임금 착복 의혹이 일었던 J 청소업체에 대해 ‘계약해지’ 등 적극적으로 조치하기로 했다.

3일 오후 3시 20분, 임병헌 대구시 남구청장은 대구일반노조와의 면담을 통해 “앞으로 2회 정도 업체, 노조와 협의 후 해결이 되지 않으면 업체와 계약 해지 하겠다”고 말했다.

남구청 J 청소업체는 ‘공공부문 용역 근로자 보호 지침’에 따라 산정된 임금보다 100만 원 이상 적게 임금을 지급하고, 현장 인력을 허위 보고 하는 등 임금 착복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구일반노조는 지난 6월부터 계약 해지 등을 요구하며 문제를 제기했고, 그 과정에서 조합원 5명이 모두 해고돼 더욱 논란이 됐다.(관련 기사 : 남구청 청소위탁업체 의혹 제기 노동자 5명 모두 해고?)

권택흥 대구일반노조 위원장은 “정부의 용역 근로자 보호 지침을 이행하지 않는 문제는 노사협의 사안이 아니다. 이번 해고 사태 역시 지침을 어기는 사항이다”며 “업체가 지침을 위반하고, 계약을 위반한 사항을 명확히 확인했는데 왜 구청은 계약을 계속 유지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윤영애 남구청 주민생활국장은 “당연히 정부 지침에 어긋나는 세부적인 근로조건, 임금 수준 등이 먼저 해결되어야 한다”며 “그동안 임금이 미지급된 부분은 소급 적용하고, 앞으로 지침을 지키는 등 업체를 설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들은 최근 해고된 조합원 5명의 복직도 약속했다. 대구남부경찰서는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