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대구는 ‘교육 하수도’···전임자 징계 방침 철회해야”

우동기 교육감과 면담···전교조 대구지부 "해직교사 복직, 전임 인정"
대구교육청, "전임자 휴직을 인정할 근거가 없다"

0
2018-04-10 15:44 | 최종 업데이트 2018-04-10 17:51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전국 17개 시도 지부장이 대구교육청의 전교조 전임자 징계 방침 철회를 요구했다.

10일 12시 30분, 전교조는 대구교육청 앞에서 ‘법외노조 탄압 중단, 국정화반대교사 징계 즉각 철회, 전교조 대구지부 전임휴직 보장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10일 낮 12시, 대구교육청 앞에서 전교조 전임자 인정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현재 전국 16개 시·도(경북 제외) 전교조 전임자 중 대구 포함 6개 교육청만이 전교조 전임 휴직을 승인하지 않은 상황이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2월, 전국 전교조 전임자 33명 전원의 휴직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지만, 10개 시도교육감은 교육감 재량으로 휴직을 인정했다.

전교조 대구지부는 지난 29일 대의원대회를 열고 신임 사무처장을 임명했다. 대구교육청은 이영호 전교조 대구지부 사무처장을 ‘무단결근’으로 보고 대응 방안을 고민 중이다.

전교조는 “대구는 박근혜 정권 당시 전교조 죽이기에 장단 맞춰 전국 1등으로 손호만 대구지부장을 해고하더니 올해 전임자인 사무처장에 대해서도 징계할 방침”이라며 “세월호 진실 규명, 역사 교과서 국정화 시국선언에 나선 교사도 징계하고 행정 처분한 대구교육청의 퇴행을 두고 볼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누구도 대구를 ‘교육수도’로 보지 않는다. 오히려 관료주의 위계 문화가 최고 수준”이라며 “교원노조와 관계 단절 이후 퇴행이 점점 심각해진다. 교육 적폐 청산하고 해직교사 복직, 전임 인정을 쟁취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손호만 전교조 대구지부장은 “대구교육청은 전국에서 가장 잘못된 교육 적폐가 남아있는 교육 하수도다”라며 “어려운 시기에 굴하지 않고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오후 1시 우동기 대구교육감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별다른 합의를 하지 못했다.

▲우동기 교육감과 면담하는 전교조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전임자 휴직을 인정할 근거가 없다. 교육부에도 전임 허가 관련 질의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전교조 대구지부는 교육청 앞 천막농성을 이어가며, 오는 18일 삭발과 릴레이 단식을 검토 중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