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한국 배치는 전쟁불감증"

평통사, "사드 한국 배치와 일본 집단 자위권 반대" 전국 순회

0
2015-09-22 22:30 | 최종 업데이트 2015-09-22 22:30

DSC_5649

미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THAAD)의 한반도 배치 필요성을 제기하자 사드 도입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 사드 문제와 함께 일본 안보법도 개정돼 한반도 전쟁피해 가능성을 높인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대구평화통일을사랑하는사람들(대구평통사)은 22일 오전 11시 대구시 수성구 새누리당 대구시당사 앞에서 ‘사드 한국배치와 일본 집단 자위권 행사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사드 한국 배치는 중국과의 군사적 갈등을 불러와 우리 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한다”며 “한미일 대 북·중·러의 신 냉전적 대결구도가 형성되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에 큰 어려움을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드 한국 배치는 미국이 중국을 겨냥해 구축하려는 신냉전적 한-미-일 동맹의 서막이”이라며 “수십 년 동안 동북아와 한반도의 전략지형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일본 안보법 개정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대구평통사는 “일본 아베 정권은 '적극적 평화주의'를 내세우며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선언하고 안보법제를 만들어 ‘전쟁국가’로 치닫고 있다”며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의 일차적 대상은 한반도”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우리나라와 민족이 동맹의 덫에서 벗어나 평화와 통일의 길을 갈 것인가, 아니면 동맹의 덫에 갇혀 대결과 분단과 전쟁의 길을 갈 것인가의 갈림길에 서 있다”며 “50개 도시 50일간의 전국 순회 평화행동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재식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수석부본부장은 “사드 도입으로 전쟁 위기가 고조되면 피해를 누가 볼지 자명하다”며 “미국은 쓸모없는 군사무기를 팔기만 하는데 세계 공제 공황 위기에서 군수자본가를 먹여 살리기 위한 것이다. 일본은 호시탐탐 과거의 망령에 쌓여 침략하려고 한다. 전쟁불감증에 빠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앞서 5일 목포에서 시작해 광주, 창원, 부산 등 10여 개 도시를 거쳐 대구에 도착해 기자회견과 시민 선전 활동 등을 진행했고, 23일과 24일에는 영남대학교, 계명대학교 등에서도 선전활동을 한다. 이후 대전, 평택, 인천, 서울 등 도시도 방문할 계획이다.

DSC_5681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