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구시당, 도시철도공사 정규직 전환 일부 배제에 재고 요청

"9개월 이상 근무한 상시지속업무...뒤늦게 전환 시작한 공사에 책임"

0
2018-09-13 11:58 | 최종 업데이트 2018-09-13 11:58

정의당 대구시당(위원장 장태수)이 대구도시철도공사 정규직 전환 과정 중 일부를 공개 채용하는 것에 대해 재고를 요청하고 나섰다.

13일 정의당 대구시당은 대구도시철도공사에 공문을 보내 "대구도시철도공사가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진행하고 있지만, 정부 계획의 본 취지와 다르게 해고자가 발생할 위기에 처했다"며 "정규직 전환 배제 대상자들에 대한 재고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대구도시철도공사는 파견·용역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대상자를 선정하면서 가이드라인 발표 시점(2017.7.20) 이후 입사자는 공개 채용을 통해 전환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공사가 이번에 공개채용하는 인원은 올해 말 정년 퇴직자와 2017년 7월 이후 입사자 수를 더한 27명이다. 노사전문가협의회는 채용 비리를 막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지만, 당사자들은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다.(관련 기사 : 정규직 전환 마친 대구도시철도공사, 일부 공개채용으로 형평성 논란)

정의당은 당내 비정규직노동상담창구(비상구)를 통해 이러한 내용을 파악하고 사태 해결에 나섰다.

정의당은 "정규직 전환을 위해 오히려 일부는 해고의 위기에 처했다. 이는 지난해 12월에서야 노사전문가협의회를 꾸리고 첫 논의를 시작한 대구도시철도공사에 책임이 있다"며 "상대적으로 가이드라인 발표에 맞춰 지난해 말 정규직 전환을 완료한 대구시 3개 공기업에서는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배제된 대상자들이 이미 9개월 이상 근무해왔으며, 특히 그 업무가 대구시민의 교통 편의와 안전이라는 공공의 영역이기 때문에 상시·지속적 업무에 해당한다"며 "정부의 가이드라인 발표 이후 입사자라도 상시·지속적 업무가 맞다면 정규직 전환을 하는 게 옳다. 고용안정을 위한 정부 정책을 집행하면서 해고가 되는 모순된 상황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