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복 대구시의원, 대구문화재단 ‘내부 갈등’ 지적···대구시 문화국장 사과

"내부 갈등에 대표도 못버텨"...대구시, "책임 통감, 사과"

0
2018-11-12 19:21 | 최종 업데이트 2018-11-12 19:21

대구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대구문화재단 직원 간 갈등으로 시민과 예술인에게 피해가 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행감에서 이시복 의원(자유한국당, 비례)은 “문화재단 내부 분열과 갈등이 있다”라며 운을 뗐다.

내부 분열과 관련해, 최근 보도된 문화재단의 대구예술발전소 자체 감사, 대구컬러풀축제 대행사 선정 등 문제의 연장선에 재단 직원 내부 분열이 있다는 의혹이 있다.

▲한만수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왼쪽), 이시복 의원(오른쪽) [사진=대구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채널 갈무리]

이시복 의원은 “문화도시 대구의 문화재단이 전국 이슈가 됐다. 전직 직원 녹취록도 있다. 내부에서 뜻이 안 맞다고 감시하고 미행, 도청까지 했다고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갈등 세력 중) 한쪽은 사직했지만, 다른 한쪽도 책임이 있다. (직원 파벌 때문에) 대표가 들러리가 된다”라며 “임기를 다 채운 대표가 한 사람밖에 없다. 내부 문제 때문에 손들고 나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한만수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문화재단과 관련해 책임을 통감한다. 시민과 지역 예술인에 불편함 드린 것을 사과한다”라며 “문화재단 관련 감사가 진행 중이고 결과가 나오면 보고할 것”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인적 쇄신과 여러 사업에도 절차적 투명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대구문화재단은 재단이 위탁 운영하는 대구예술발전소의 운영 부실과 관련 자체 감사를 벌였다. (관련 기사=대구예술발전소 감사, ‘부적절 용역 계약’, ‘전 소장 입주 작가 선정 개입’) 해당 감사 이후 감사 책임자인 한 간부는 사직했다. 감사 결과를 토대로 열린 인사위원회에서는 재단의 한 직원이 중징계를 받았다. 퇴직한 간부는 대구컬러풀축제의 대행사 대표와 친인척 관계로, 특혜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