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민주노총 최대 3천 명 ‘11.21 총파업’ 동참…“노동자 외면하는 대구시”

21일 대구노동청 앞에서 민주당 대구시당까지 행진
공공부문 정규직화, 노사평화의전당 건립 중단 등 요구

0
2018-11-19 14:52 | 최종 업데이트 2018-11-19 14:52

민주노총 대구본부가 오는 ‘11.21 총파업’에 최대 3천 명이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19일 오전 11시 민주노총 대구본부는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최저임금법 개악 반대 ▲대구시 노사평화의전당 건립 중단 등 요구로 ‘11.21 총파업’ 집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는 21일 오후 2시 대구시 수성구 대구고용노동청 앞에서 ‘대구지역 노동자 대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공공운수노조 KT상용직대구경북지회가 지난달부터 29일째 파업 중이며, 이날 금속노조 대구본부가 4시간 파업, 건설노조 대경본부가 오후 파업을 벌인다.

공공운수노조 가스공사비정규지회, 의료연대 경북대병원분회, 대구일반노조 등도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요구로 집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현재 대구지역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대상 기관들은 기간제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은 모두 완료했지만, 파견·용역 등 간접고용 비정규직 전환 결정률은 51.9%에 불과하다.

대구 8개 구·군청은 모두 파견·용역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논의를 시작조차 못 했다. 한국가스공사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자회사 전환이 아닌 직접 고용 전환을 요구하며 지난 10월 3일 동안 파업을 벌이기도 했다.

이정현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대구지부장은 “자회사 설립을 운운하는 정규직 전환은 꼼수다. 자회사는 용역회사나 다름없다”며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 노동자를 제대로 직접 고용하도록 하기 위해 총파업으로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노사평화전당 건립 중단과 대구시와 노정 교섭도 요구하고 있다. 민선 7기 들어 대구본부와 대구시는 지난 8월 첫 면담 후 별다른 면담이나 교섭이 열리지 않았다.

박희은 대구본부 사무처장은 “노조파괴 범죄자 권혁태 대구고용노동청장을 문재인 정부가 아닌 노동자들의 투쟁으로 몰아냈다”며 “대구시도 노사 평화 운운하면서 노동자의 현실을 외면하고 있다. 대구시가 노사평화전당 건립을 중단할 때까지 노동자들은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노동부 사업체 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지난 5년 내내 대구시 상용근로자 월 급여는 전국 16개 시·도 중 제주 다음으로 낮았다. 월 근로일수도 5년 내내 전국에서 2~3번째로 많은 일수를 기록했다. 올해 4월 기준, 초과근무 시간이 전국에서 7번째로 높고, 월평균 초과급여액이 전국에서 8번째로 높은 것을 보면 대구 노동자들은 낮은 기본급을 채우기 위해 장시간 노동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 대구본부는 “대구시는 일방적으로 노동 3권을 억누르고 기업의 평화만을 위한 상징을 위해 노사평화전당 건립을 밀어붙이면서 스스로 적폐의 온상지임을 드러내고 있다”며 “이에 대구지역 노동자들은 투쟁으로 일어서고 있다. 오는 21일 적폐 청산과 더불어 자본의 편에 선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대정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