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노사평화의 전당, 자문단 회의·예산 배정 앞두고 민주노총 반발

오는 13일 콘텐츠 논의 위한 첫 자문단 회의
국회 예결위 예산소위, 내년도 예산 30억 원안 가결
민주노총 대구, "건립 반대 요구에도 일방적 추진 규탄"

0
2018-12-04 20:21 | 최종 업데이트 2018-12-04 20:22

대구 노사평화의 전당 건립을 위한 콘텐츠 논의와 예산 배정을 앞두고 민주노총 대구본부가 노사평화의 전당 건립 반대를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혔다.

4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 노사평화의 전당 콘텐츠 논의를 위한 ‘건립 추진 자문단’을 구성하고 오는 13일 첫 회의를 앞두고 있다.

자문단은 대구시, 한국노총 대구본부, 대구경영자총협회, 대구YWCA, 대구참여연대 등으로 꾸려졌다. 건립 자체를 반대하는 민주노총 대구본부는 자문단 참석 요청을 받았지만 거부했다.

대구시는 자문단을 통해 노사평화의 전당 세부 콘텐츠 논의를 할 계획이다. 대구시가 고용노동부 공모 당시 제출한 사업 추진 방향을 보면, ▲노동·산업문화역사관 ▲노동기본권 학습 등 노사관계 교육·모의 체험관 ▲일자리 창출과 연계한 노사공동 직업훈련관 등이 포함된다.

예산 배정도 순차적으로 진행 중이다. 고용노동부는 내년도 노사평화의 전당 건립 지원 사업비로 30억 원을 요청했다. 사업 진행이 예정보다 늦어진다는 이유로 국회 예산결산위원회에서 한 차례 삭감 논의가 있었지만, 지난달 28일 열린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는 30억 원 원안대로 가결했다.

현재 대구시는 노사평화의 전당 설계 용역을 맡기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노사평화의 전당은 대구시 달성군 국가산업단지 내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진다. 국비와 시비 각각 100억씩 총사업비 200억을 들여 2020년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4일 민주노총 대구본부가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민주노총 대구본부)

이에 민주노총 대구본부는 4일 오전 11시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노사평화의 전당  사업을 중단하라는 민주노총의 투쟁과 요구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대구시를 규탄한다”며 “노사평화의 전당 건립을 취소하지 않으면 내년 상반기 핵심 투쟁 과제로 더 강력한 투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대구시가 제출한 사업 추진 방향에 ‘붉은 조끼·머리띠 추방’ 등 노동조합을 부정적으로 묘사한 부분을 지적하며 꾸준히 사업 철회를 요구해왔다.

한편, 고용노동부 사업체 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지난 5년 내내 대구시 상용근로자 월 급여는 전국 16개 시·도 중 제주 다음으로 낮다. 월 근로일수도 5년 내내 전국에서 2~3번째로 많은 일수를 기록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