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홍준연 대구 중구의원 제명 촉구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 왜곡·성매매여성 혐오 조장"

0
2019-02-12 15:38 | 최종 업데이트 2019-02-12 15:38

대구 시민단체가 홍준연 대구 중구의원(더불어민주당)이 대구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을 왜곡하고 성매매 여성 혐오를 조장한다며 민주당과 중구의회에 홍 의원 제명을 촉구했다.

12일 대구 성매매집결지 '자갈마당' 폐쇄를 위한 시민연대, 대구경북이주노동자 인권 노동권 실현을 위한 연대회의,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성매매 알선 업주들의 주장에 편승해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을 왜곡하고 혐오를 조장하는 홍준연 의원을 당장 제명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일 중구의회 본회의에서 성매매집결지 업주들의 주장을 담은 동영상을 보여주며 왜곡된 구정질의를 했다. 또한, 성매매 여성에 대한 반인권적 발언과 주장을 반복했다"며 "반성은커녕 현실에 대한 무지와 약자에 대한 혐오를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활지원사업 예산은 전액 시비인데 자기 지역구 예산에 대해 중구 이익에 반하는 주장을 하는 상황"이라며 "홍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문제가 돼 당이 사과하고 윤리심판위까지 열렸다. 더이상 홍준연 의원의 발언은 실수나 무지에서 비롯된 것으로 변명할 여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홍 의원의 발언은 성매매 알선 업주의 횡포와 범법행위에 대응하는 인권단체와 지자체를 공격하는 것"이라며 "이는 결과적으로 성매매 알선 업주가 바라는 정책 실패를 구의원이 앞장서서 조장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홍준연 의원은 지난해부터 중구의회 본회의, 행정사무감사 등 공식석상에서 "자갈마당에 있는 분들은 자원이다",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 쉽게 돈 번 분들이 다음에 또 다시 성매매 안 한다는 확신도 없다" 등 여러 차례 성매매 여성 혐오 발언을 제기했다. 시민단체 항의에도 "성매매 여성은 탈세범"이라고 하는 등 논란을 이어갔다.

지난 1일 열린 중구의회 임시회에서도 ▲성매매 피해 여성 자활 지원 조례가 성매매 여성을 처벌하도록 하는 성매매처벌법을 위반하고 ▲성매매 자활 지원금은 실효성이 없고, 권영진 시장과 류규하 구청장의 치적을 위한 것이며 ▲성매매 종사자의 신원을 파악하고 자활기금을 환수해야 한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민주당 대구시당 윤리심판위원회는 오는 14일 홍준연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