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별세…대구·경북 생존자 3명

0
2019-04-02 13:10 | 최종 업데이트 2019-04-02 13:11

대구에 살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A(97) 할머니가 지난달 31일 별세했다. 2일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은 "지난달 31일 새벽 대구의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께서 별세했다"고 밝혔다.

A 할머니는 지난 2016년 정부 공식 피해자로 등록했다. 유가족 뜻에 따라 피해 정보나 장례 정보는 비공개하기로 했다. 시민모임은 "할머니가 살아계신 동안 할머니 뜻에 따라 공개적인 활동은 하지 않으셨다"며 "그러나 할머니가 살아계신 자체가 시민모임에게는 큰 힘이 되었다.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고 밝혔다.

현재 대구·경북지역 일본군 '위안부' 피해생존자는 3명으로 줄었다. 전국적으로 피해생존자는 21명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