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 2년···주민·단체, “외교안보 적폐 사드 철회”

주민·단체 350여 명, 성주 사드 기지 인근서 9차 평화행동 집회

0
2019-04-28 14:08 | 최종 업데이트 2019-04-28 14:09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후 2년,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에서는 여전히 사드 철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7일 오후 2시, 사드철회 평화회의는 소성리 진밭교 앞에서 집회를 열어 "평화 정세 역행해서 사드 완전배치하려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주민과 사드 반대 단체 회원 350여 명이 참석했다.

▲27일 오후 2시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에서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2017년 4월 26일까지 사드는 박근혜 정부의 적폐일 수 있으나 2017년 5월 9일 이후 사드 추가배치를 비롯한 모든 국가폭력과 불법행위는 명백히 문재인 정부의 적폐"라며 "문재인 정부가 포기한 외교안보 적폐 사드 철회를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한미군에게 제공되는 70만㎡에 해당하는 정당한 절차를 진행하겠다 했지만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시행하지 않고 사드 배치의 문제점을 평가할 수 없는 일반환경영향평가를 시행함으로써 사드 배치를 공고히 하려 하고 있다"라며 "5월 초면 또다시 대규모 경찰병력을 동원하여 공사를 강행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불법 사드부지공사를 저지하기 위해 결사 항전할 것이며, 요식적인 일반환경영향평가를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희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 공동위원장은 "환경영향평가는 공사를 기정사실화하는 도구다. 주민 의견 수렴은 없이 환경영향평가를 한다는 소식도 주민에게 직접 알려주지도 않고 언론을 통해 알고 있다"라며 "일반환경영향평가는 부지를 쪼개서 진행하는 편법이다. 사드 부지는 전략환경영향평가 대상"이라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한 시간가량 집회를 진행한 후 사드 기지 정문 앞까지 행진했다. 사드 기지 앞에서는 '사드는 미국으로 평화는 이땅으로', '평화의 땅 소성리 우리 손으로'라고 적힌 목제 평화비를 가로수에 설치했다.

▲27일 오후 2시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에서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제공=소성리 종합상황실
▲27일 오후 2시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에서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