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내는 ‘구미형 일자리’…LG화학에 투자유치제안서 건네

0
2019-06-07 22:42 | 최종 업데이트 2019-06-07 23:14

경상북도·구미시가 7일 LG화학에 투자유치제안서를 내면서 ‘구미형 일자리’가 속도를 내고 있다. 실무협의를 거쳐 6월 내 LG화학과 투자유치 조인식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왼쪽부터 홍의락 의원, 장세용 구미시장, 박영선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현권, 김부겸 의원

장세용 구미시장(더불어민주당)과 이철우 경북도지사(자유한국당)는 이날 서울에서 LG화학 관계자들을 만나 전기차 배터리 구미공장 신설 등이 담긴 투자유치제안서를 건넸다. LG화학은 다음 주 구미시를 방문해 현장 실사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LG화학이 구미시에 투자 계획을 제시하면 구체적인 실무협상이 진행된다.

구미에 투자가 최종 확정되면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확산방안 발표 이후 첫 지역이 된다. 정부는 광주형 일자리 협상 타결 이후 비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상생형 지역일자리 지원 방안을 지난 2월 21일 발표했다.

다른 지자체도 계획을 세웠으나, 구미가 가장 앞선 것은 청와대와 대구경북지역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김부겸, 홍의락 국회의원, 장세용 구미시장 역할이 컸다.

전기배터리 산업 환경의 변화에 주목했던 김현권 의원은 올해 초부터 청와대 측에 LG화학을 콕 찍어 만나달라고 요청했다. 배터리 수주량이 늘어나 공장 증설이 필요한 가운데 경쟁이 치열해져 국내 생산 공정이 필요한 LG화학의 수요를 파악한 것이다.

장세용 시장은 정부 발표에서 강조됐던 노·사·민·정 협의를 진행했고, 지난 5월 23일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김부겸 의원은 전기차 산업에 뛰어든 대구에도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3월 노·사·정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국회에서 열었다.

투자규모와 고용규모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실무협상을 마치고, 투자협약을 체결할 무렵이면 구체화될 전망이다. 구미는 노조와 갈등을 빚었던 광주형 일자리의 ‘임금 협력형’보다는 기업이 투자하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정주여건 개선을 지원하는 ‘투자 촉진형’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권 의원은 “꽤 오래 전부터 경북도, 구미시에 실무협의를 준비를 요청했다. 구체적으로 LG화학의 요구를 논의해야겠지만, 경북도-구미시는 상당히 준비가 되어 있을 것”이라며 “6월 조인식을 목표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이제 협상을 시작하는 단계다. 구미시가 협상에 나서고,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경상북도와 정부에서 지원을 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계획은 이제부터 시작이니 시민들께서도 과한 억측과 기대는 삼가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