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대기개선 TF 발족···환경투자 나선다

0
2019-06-15 11:38 | 최종 업데이트 2019-06-15 11:39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14일 대기개선TF를 발족했다. 이날 오전 10시 포스코 본사에서 열린 발대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과 사회단체, 입주기업 등 200여 명이 참여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는 대기개선TF를 통해 미세먼지 문제 해결과 제철소 환경 개선에도 나설 계획이다. 그룹사, 협력사 외에도 포항산업과학연구원까지 참여했다. TF는 2021년 12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포스코는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5만 톤 규모인 밀폐 저장시설인 사일로 8기를 추가로 설치한다. 또 석탄을 덩어리 형태의 코크스로 만드는 소결설비·발전설비와 배출가스 저감장치 SCR(선택적 촉매 환원·Selective Catalytic Reduction)을 설치할 계획이다. 제철소와 인근 지역을 체계적으로 감시할 수 있는 환경 시스템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대기개선TF는 포항제철소뿐만 아니라 철강공단과 포항시 전체 환경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 활동에도 나서기로 했다.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은 “대기개선 TF를 통해 지역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제철소 환경을 조성하고 강화된 환경 법규에 맞춰 최첨단 환경관리 체계를 구축해 시민 모두가 행복한 도시, 포항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