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미화원 급여 문제 갈등, 중구의회 본회의장까지 번져

0
2019-09-09 14:14 | 최종 업데이트 2019-09-09 17:57

대구 중구청의 환경미화원 수당 지급 문제를 제기한 이경숙 중구의원(더불어민주당)과 환경미화원노조 간 갈등이 중구의회 본회의장에서도 불거졌다.

9일 오전 11시, 중구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이경숙 의원은 중구청의 환경미화원 급여 관리 시스템 부실 문제를 지적하는 5분 발언에 나섰다. 방청에 나선 환경미화원 노조원 5명이 이 의원 발언 도중에 “거짓말로 구민을 우롱한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유포하지 말라”며 큰소리로 항의하다가 퇴장당했다.

지난 6월 이 의원은 중구 행정사무감사에서 한 환경미화원에 대한 휴일 수당 부정 지급 문제를 지적하면서 노조(한국노총 대구시환경분야노동조합 중구지부) 간부에 대한 수당 지급 문제도 지적했다. 중구청이 근로시간면제제도(타임오프 약 1,900시간)를 모두 사용한 노조 간부의 근무 자료에 대한 확인 없이 월급을 지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노조는 이 의원 사퇴를 촉구하는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반발해왔다.

이날 이경숙 의원은 "환경미화원 휴일 수당 부정 지급 지적 이후 한국노총 지부장도 휴일 근무를 하지 않고 수당을 받았다는 추가 제보를 받았다. 부정 지급된 수당을 환수해야 한다"라며 "구의원은 주민의 대표로서 법에 따라 행정을 감시해야 한다. 한국노총은 부당한 압력을 중지하고 문제가 있으면 법적 대응하라. 이 문제가 구청장이 책무를 다 하지 못해서 발생한 것이니 구청장이 책임지고 처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중구의회 임시회 도중 퇴장하는 노조원

오상석 중구의장(자유한국당)은 방청인의 소란 행위를 금지하는 지방자치법을 근거로 3차례 경고했고, 이후에도 항의를 지속하는 노조원은 강제 퇴장토록 했다. 항의를 계속한 노조원 5명이 강제 퇴장되자 다른 노조원 10여 명도 단체로 회의장을 떠났다.

대구 중구청에는 환경미화원 118명이 무기계약직으로 일하고 있다. 한국노총 소속 노조원은 97명이고, 민주노총 소속 노조원은 21명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