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3개월 청소노동자, 경산시와 잠정 합의···업무협의체 꾸린다

업체와 임단협도 잠정 합의

0
2019-09-23 18:50 | 최종 업데이트 2019-09-23 18:51

85일째 파업 중인 경북 경산시(시장 최영조) 쓰레기(생활·음식물·재활용) 수거 업체 노동자가 경산시와 잠정 합의했다.

지난 19일 노조(공공운수노조 대경지부 경산환경지회)는 이장식 경산시 부시장과 면담 후 청소 행정 업무 전반에 대한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경산시가 오는 10월 18일까지 초안을 마련하고, 확정 전 노조 의견을 반영하기로 했다. 협의체는 생활폐기물 정책 전반에 관해 개선을 노력하기 위한 기구다.

쓰레기 수거 직접 수행(청소노동자 직고용)은 고용노동부 방침이 정해지는 것에 따라 추진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는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업과 관련해 10월 까지 개별 기관 논의를 거쳐 12월까지 고용노동부 비정규직 TF가 최종 방침을 결정할 예정이다.

노조는 업체와 임금단체협약도 체결하기로 했다. ▲임금 총액 95만 원 인상 ▲정년(63세) 도달자 촉탁직으로 1년 계약 연장 등의 협상안에 대해 노조는 23일 오전 조합원 투표를 거쳤다. 투표 결과, 협상안에 대해 조합원 30명 중 찬성 19명, 반대 8명, 무효 1명, 기권 2명으로 나타났다.

최종현 경산환경지회장은 "매년 직고용 문제 때문에 업체와 갈등이 이어졌다. 경산시가 민간위탁 관련 전반적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고, 직접 고용 관련해서도 노조 입장을 반영해 논의하겠다고 했다"라며 "업체와의 임금교섭도 어느 정도 마무리됐다. 앞으로 시와 논의 테이블에서 직고용 문제 관련해서도 요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산시 관계자는 "아직 고용노동부에서 민간위탁 직고용 문제와 관련한 방침이 없다. 업무 위탁 대행 계약이 내년 말까지라서 중도에 취소할 수도 없어 지금 당장은 협의체에서 의미 있게 협의할 수 있는 내용이 없다"라며 "앞으로 협의체 구성안은 협의해갈 것이고, 직고용 전환 타당성 조사도 내년 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