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교사 956명, 교과서국정화 철회 '2차시국선언' 참여

"역사 교과서에 대한 정당한 의사 표현...교육청 징계 받아들일 수 없어"

0
2015-12-16 20:39 | 최종 업데이트 2015-12-16 20:39

대구?경북 교사 956명이 역사 교과서 국정화 철회를 위한 '2차 시국선언'에 나섰다.

16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역사 교과서 국정화 철회, 민주주의 회복 2차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이번 시국선언에 대구 교사?326명, 경북?교사630명(전교조 비조합원 포함)으로 모두 956명이 참여했다. 대구?경북교육청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지난 '1차 시국선언'에 대한 징계를 예고하기도 했다.

김명동 전교조 경북지부장은 "아직 구체적인 징계 절차가 시작되지는 않았다"며 "1차 시국선언은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정당한 의사 표현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교육청의 협박에도 불구하고 이번 시국선언에 많은 교사들이 참여한 것 같다"고 말했다.

대구교육청은 손호만 지부장 등 전교조 대구지부 전임자 3명에 대해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하기로 했다. 앞서 교육부는 '1차 시국선언'에 대해 교육의 중립성 등 교육기본법 위배 혐의로 전교조 전임자 83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손호만 전교조 대구지부장은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는 공무 외적인 것이 아니라 교사들이 직접 가르치는 교과서 문제다. 이에 대한 의사를 표현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이미 10개 교육청에서는 징계
하지 않겠다고 했다. 우리는 대구교육청의 징계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시국선언문에서 "역사 왜곡, 역사 교과서 국정화 고시를 철회하라"며 "교사들에 대한 징계와 탄압을 멈추라"고 요구했다.

이어 "역사를 퇴보시키고, 교육을 정권의 시녀로 부리고, 국민의 절박한 목소리를 묵살하는 정권은 곧 독재정권"이라며 "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우리 교사들은 다시 한 번 시대의 어둠을 넘어서기 위해 민주시민들과 함께 힘차게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시국선언에?전국 3천532개 학교에서 1만6천318명의 교사가 참여했다.

_DSC3999
▲이들은 지난 10월 역사 교과서 국정화 고시에 반대하는 '1차 시국선언'을 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