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 새 보금자리 마련

18:38

대구시가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 씨의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대구시는 지난해 관련 조례를 개정해 올해 예산 4억 원을 마련했다. 최근 수성구의 한 민간아파트를 임대해 리모데링을 마무리했고 오는 2월 중순에 이 씨의 입주를 예정하고 있다.

대구시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이용수 할머니는 준공한 지 28년이 경과한 좁고 노후된 달서구 상인동 소재 공공임대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어 할머니를 찾아오는 국내외 손님을 맞이하기에 불편할 뿐만 아니라 간병인이나 자원봉사자 등이 머물 공간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5월 기자회견 이후 고조된 국민적 관심에 대한 심리적 부담감으로 그간 거주하던 아파트에서 나와 시내 소재 모처에서 임시거주하고 있어 생활의 불편함이 많았다”며 “대구시에선 할머니가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지난해 9월 조례를 개정하여 지원근거를 마련하고 4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대구시가 새로 마련한 곳은 (사)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이나 희움역사관, 이 씨가 이용하는 병원 등과 자동차로 10분 거리에 위치한다. 기존 아파트는 희움역사관에서 약 30분 거리에 있었다.

전국적으로 일본군위안부 피해생존자는 이 씨를 포함해 16명이지만 지자체가 민간아파트를 임대해 주거공간으로 제공하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권영진 시장은 “할머니께서 편안한 새 보금자리에서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올바른 역사인식을 전 세계에 알리는 여성인권운동가로서 건강하게 활동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