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사퇴…더민주 달서구청장 후보, 이유경 구의원 사실상 확정

17:42
0

총선에 출마한 곽대훈 전 청장의 사퇴로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달서구청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이유경 달서구의원이 사실상 확정됐다.

16일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달서구청장 예비후보는 “이유경 예비후보에게 후보직을 양보하고, 예비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성태 예비후보는 “더민주 후보들까지 경선을 치르게 되면 당 내부 분열이 우려되고, 또 새누리당 국회의원, 구청장 보궐선거 후보자 경선으로 피로감을 느끼는 달서구민들에게 더민주 경선까지 가세하여 부담 주는 것이 옳은 일인지 고민했다”며 사퇴 이유를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달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는 경선 없이 이유경 예비후보로 사실상 확정됐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중앙당에 달서구청장 후보 공천을 신청한 상태다.

이유경 예비후보는 “경선 과정부터 새누리당과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아름다운 후보 단일화가 어제 저녁 결정됐다”며 “우리 당을 지지해주고 달서구의 새로운 변화를 원하는 유권자들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본 선거에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한편, 달서구청장 예비후로 나선 새누리당?김원구, 도이환, 이태훈 예비후보가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으며, 새누리당 경선 경쟁에서 탈락한 이기주 예비후보는 무소속 출마를 밝혔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