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대구 4개 노조, 공공부문 탄압 공동대응 나선다

공공운수·공무원·보건의료·전교조 “성과·퇴출제, 노조탄압 저지”

0
2016-04-27 14:47 | 최종 업데이트 2016-04-27 14:51
21일 기자회견을 여는 대책회의
▲21일 기자회견을 연 민주노총 대구지역 공공부문 대책회의

민주노총 대구본부와 공공부문 4개 노조(공공운수·공무원·보건의료·전국교직원노조)가 성과·퇴출제와 노조탄압 중단을 요구하며 대책회의를 결성했다.

정부는 올해 하반기까지 공기업과 준정부기관에 성과연봉제를 도입하겠다고 나선 상황이다.

공공운수노조는 경북대학교병원의 ‘노조탄압’과 지역 가스공사 등 공기업이 성과연봉제 도입을 추진하는 것에 반발하고 있다.?전교조는 대구교육청의 전임자 직권면직 등 여러 탄압에 맞서고 있다.

공무원노조와 보건의료노조 또한 공공기관·공기업 차원의 성과연봉제·퇴출제 도입에 반발하고 있다. 보건의료노조 대구경북본부 대구보훈병원지회가 대표적 사례다. 보훈공단은 지역 보훈병원에 성과연봉제 도입을 추진 중이다.

이들 4개 노조는 27일 오전 10시 30분 대구교육청 앞 전교조 농성장에서 ‘민주노총 대구지역 공공부문 대책회의 결성’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책회의는 “박근혜 정권이 4.13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도 무시하고 노동개악을 밀어붙이고 있다. 구조조정, 노조 탄압, 민주노조 운동을 말살하겠다는 것”이라며 “전교조와 공무원노조에 대해 법외노조라는 미명으로 탄압하는 것에 공동 대처하고 공공부문의 그 어떤 성과퇴출제에도 강력히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박대병 민주노총 대구본부 부본부장은 “박근혜 정부가 노동개악과 성과·퇴출제를 도입하려 한다. 공공서비스를 지키기 위해 이를 저지해야 한다”라며 “철도, 가스, 지하철 등 공기업과 사회복지 등 공공서비스가 무너지면 국민의 삶도 무너진다”고 말했다.

대책회의는 정부에 맞서 5월 1일 대구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또한, ‘800만 범국민 서명운동’, 6월 말 ‘총파업 투쟁’ 등도 계획하고 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