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시민단체, 성추행 수성구의원 '사퇴' 요구

0
2017-09-28 19:14 | 최종 업데이트 2017-09-28 19:15

수성구의회 자유한국당 의원의 동료의원 성추행 논란이 일자 사퇴 요구가 나왔다.

28일 우리복지시민연합(북지연합)은 성명을 발표하고 가해자 A의원 사퇴를 요구했다.

복지연합은 "개인의 자질이나 윤리의식에 맡겨놓을 문제가 아니다. 다수를 차지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감싸기, 윤리위원회의 형식적 운영을 보면 자체적 해결이 어려워 보인다"라며 "자유한국당의 공개 사과와 탈당 조치를 포함한 재발방지대책을 신속히 마련하라"라고 밝혔다.

이어 "A의원의 파렴치한 행위는 풀뿌리 민주주의와 지방자치, 지방분권을 훼손하는 행위다. 자유한국당과 수성구의회는 책임 있는 조치를 해라"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대구시당도 28일 발표한 성명에서 "수성구의회 성추행 사건으로 기초의회가 필요 없다는 목소리도 들린다"라며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으로 주민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지방자치를 실천하는 기초의회에 대한 불신에 지역의 책임 있는 정당으로서 부끄럽기 짝이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기초의회의 지방자치를 오염시키고 헌법이 규정한 풀뿌리 민주주의를 추행한 것에 자유한국당이 책임져야 한다"라며 "성추행의원 퇴출과 2차 가해자들에 대한 징계는 당연하고, 그들을 공천한 자유한국당도 직접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A의원은 28일 팩스로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A의원은 지난 19일 제주도 의원 연수 도중 동료 의원을 성추행해 물의를 일으켰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