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 횡령·부당해고 종합사회복지관 점검 결과 공개

대부분 수사 의뢰, 부당해고는 언급 없어

0
2017-11-06 12:07 | 최종 업데이트 2017-11-06 12:07

수성구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횡령 의혹이 인 A 종합사회복지관 특별지도점검 결과를 공개했다. 수성구에 따르면 해당 복지관이 목욕탕 전표를 조작하는 방식으로 수익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은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다. 수성구는 점검을 통해 확인한 부정, 불법 사례에 대해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수성구는 지난 9월 27일부터 10월 27일까지 특별지도점검을 통해 해당 복지관이 시설운영(4건), 회계관리(9건), 종사자관리(5건) 등에서 부적정하게 운영한 사례를 적발했다.

특히 목욕탕 수입금 정산 전표 조작·누락, 동일공사에 공사대금 이중지출, 복지관 직원 상근의무 미이행 등에 대해선 경찰에 수사 의뢰해 명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로 했다.

수성구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복지관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7월까지 목욕탕 수입금 정산전표를 조작했고, 지난해 2월부터 올 9월까지는 정산전표 일부를 누락했다. 수성구는 정산전표 조작과 누락을 통해 횡령 또는 누락되었을 금액은 정확히 특정하지 못한 채 경찰 수사에 맡겼다. 수성구 생활지원과 관계자는 “금액 부분은 정확히 확인할 수 없어서 경찰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또 2014년 11월부터 2016년 8월까지 복지관에서 인건비를 지급 받은 직원이 복지관 업무를 보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5,093만 원 상당의 보조금을 환수 조치하고 관련법 위반 여부를 밝히기 위해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생활지원과 관계자는 “복지관 직원으로서 근무해야 하는데 다른 업무를 한 거로 확인했다. 사회복지사업법에 따라 보조금을 목적 외로 사용한 부분이 있어서 경찰에 추가 확인을 위해 수사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수성구는 “지적사항 이외에도 한 점 의혹 없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복지관을 운영할 수 있도록 점검을 계속 실시할 계획”이라며 “경찰 수사결과에 따라 필요시 추가적인 조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수성구는 한 달간 특별점검을 통해 제기된 의혹 일부를 밝혔지만, 여전히 문제의 불씨는 남았다. 목욕탕 수익금 횡령 문제에 연루된 직원들이 모두 퇴직한 이후에 진행된 점검이라는 것도 문제인 데다, 그 과정에서 부당해고 됐다고 호소하는 복지관 직원도 있기 때문이다. 수성구는 이 문제에 대해선 전혀 다루지 않고, 특별점검을 마무리했다.

앞서 2일 우리복지시민연합은 “수성구청은 특별감사 직전과 감사 도중 해당 복지관의 관장, 과장, 회계직원의 사직 또는 부당해고 의혹에 대해 어떤 사전, 사후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묵인해 해당 복지법인을 봐줬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복지연합은 “특별감사는 오히려 사건 은폐에 일조한 부실감사”라며 “횡령과 인사문제를 감사하면서 관련 당사자도 없이 감사한 수성구청, 피감기관이 감사 중에 관련 인사를 마음대로 인사해도 문제 제기하지 않은 수성구청 모든 부분이 의문투성이”라고 힐난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