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여성단체, 지방선거 여성정책 협약…시장 후보는 민주당 임대윤만 체결

민주당 차우미 '달서구 제5선거구' 광역의원 후보 정책 협약
정의당, 노동당, 녹색당 광역의원 비례대표 후보도 협약 맺어

0
2018-05-30 14:45 | 최종 업데이트 2018-05-30 14:46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민중당, 노동당, 녹색당 6.13지방선거 후보자들이 여성단체와 여성 정책 협약을 맺었다. 대구시장 후보 중에서는 유일하게 더불어민주당 임대윤(60) 후보만 참석했다.

30일 오전 10시,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전국여성노조 대구경북지부, 미혼모가족협회 'I`m Mom'은 13대 핵심 여성 과제를 발표하고, 6.13지방선거 후보자들과 정책 협약을 맺고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임대윤(60) 대구시장 후보, 차우미(52) '달서구 제5선거구(성당동, 감삼동, 두류1·2동, 두류3동)' 광역의원 후보, 정의당 양희(54), 노동당 김민정(31), 녹색당 서상민(42) 대구시의원 비례대표 후보가 정책 협약을 맺었다.

▲여성 정책 발표 간담회에 참석한 6.13지방선거 후보들.

협약은 맺지 않았지만 단체장 후보로는 더불어민주당 노상석(58) 중구청장 후보, 김현철(57) 남구청장 후보가 간담회에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광역, 기초의원 후보를 포함해 모두 9명이 참석했다. 또, 자유한국당 2명, 정의당 3명, 민중당, 노동당, 녹색당 후보도 각각 1명씩 참석했다. 바른미래당 후보는 참석하지 않았다.

이들은 ▲지자체 여성 대표성 확대 ▲성평등 정책 추진체계 정비 ▲지자체 성주류화 전력 추진 기반 내실화 ▲젠더 폭력 방지 대책 구축 ▲성평등 노동 행정체계 정비 ▲보육과 돌봄 공공성 확대 ▲불법 성매매 수요 근절 추진체계 마련 ▲포괄적인 한부모 자립 정책 ▲통합적인 청소년 미혼모 정책 ▲성인지적 여성 장애인 인권 정책 ▲다양한 이주여성을 포괄하는 지원 정책 ▲성인지 관점의 재난 안전 대책 마련 ▲일본군 '위안부' 기념일 빛 기념사업 지원 등 13개 핵심 과제를 발표했다.

구체적 정책으로는 성평등 정책지원·관리 전담 기구 '성평등기획관' 설치, 데이트폭력 피해자 보호를 위한 조례 제정, 지자체별 성별 임금 격차 해소 로드맵 수립, 공공돌봄시설 확충, 청소년 미혼모 재생산권과 교육권 보장 예산 확충, 여성 장애인 생애주기별 지원 계획 수립, 재난 약자 맞춤형 안전 메뉴얼 제작 등이다.

▲13대 핵심 여성 과제를 발표하는 강혜숙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표

강혜숙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표는 "전국적으로 벌어진 미투 운동으로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성평등 정책에 대한 관심이 굉장히 높다."며 "특히 여성 대표성 확대, 성평등 추진체계 정비, 성주류화 전력 추진 기반 내실화는 다른 여성 정책에도 영향을 미치는 근간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정책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6.13지방선거 대구 전체 출마자 중 여성 후보는 99명으로 25.1%다. (관련 기사 : 대구, 민주당 후보 역대 최다…후보자 중 여성 25.1%)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