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장세용, “박근혜 시절 구미 나아진 게 없어 노동자들 좌절”

[경북민심번역기:뻘건맛] 후속편 #1 장세용 민주당 구미시장 당선인

0
2018-06-22 19:13 | 최종 업데이트 2018-06-25 18:59

6.13 지방선거가 끝났습니다. <뉴스민>은 경북 선거 결과에서 특이점을 찾아 후속 보도를 진행했습니다. 경북 평균 연령보다 젊은 구미, 칠곡, 포항, 경산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역의원, 기초의원 당선자가 많이 나왔습니다. ‘박정희 고향’으로 알려진 구미에서는 민주당 첫 시장 당선자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지역구 경북도의원 당선자 배출 지역은 젊은 구미, 칠곡, 포항이었습니다. 또, 경북에서 평균 연령이 가장 높은 의성에서도 도의원 당선자가 나왔습니다. 뉴스민은 6월 20일 구미, 21일 의성에서 다시 시민들을 만났습니다.  

20일 오전 <뉴스민>은 구미문화예술회관 내 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장세용 당선인을 만나 선거를 통해 드러난 민심과 구미시정에 대한 계획을 물었습니다. 인터뷰 전문은 이 기사(“노동자 위상 없는 공업도시 구미, 도시재생·복지로 시정 이끌 것”)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구미=뉴스민 경북민심번역기 특별취재팀]
영상: 박중엽 기자, 김서현 공공저널리즘연구소 연구원
취재: 김규현 기자, 천용길 기자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