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노조, ‘삼성 봐주기’ 의혹 권혁태 대구고용노동청장 직위 해제 요구

0
2018-08-07 16:09 | 최종 업데이트 2018-08-07 16:10

삼성전자서비스 노조가 ‘삼성 봐주기’ 의혹을 받는 권혁태 신임 대구고용노동청장의 직위해제를 요구하고 나섰다.

7일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은 성명을 발표하고 “권혁태의 대구청장 부임은 고용노동부 적폐청산에 성역이 있었음을 보여준다”며 “청와대는 지금이라도 직위 해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대구고용노동청장에 취임한 권혁태 청장은 서울고용노동청장 재직 시절(2013년) 삼성전자서비스 불법파견 근로감독 결과 ‘불법파견으로 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는 데 관여한 것으로 최근 알려졌다. (관련 기사=권혁태 전 서울고용노동청장, 7대 대구고용노동청장 취임(‘18.7.31))

앞서 고용노동행정개혁위원회(개혁위)는 지난 6월 고용노동부 고위공무원이 삼성전자서비스 불법파견 근로감독 결과를 뒤집는데 불법 행위를 저질렀다며, 검찰에 관련자 수사를 촉구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할 것을 권고했다.

노조는 “개혁위 조사 결과가 발표되고 관련자 징계가 권고된 이후에 진행된 이번 발령은 고용노동부 차원에서 결정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며 “청와대가 권혁태의 범죄 혐의를 인지하고도 강행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권혁태는 단순한 회의 참가자가 아니다. 불법파견 결과를 뒤집은 2013년 7월 23일 회의 소집을 선두에서 주장했던 것이 권혁태 전 서울청장”이라며 “관할청에 근로감독 대상인 센터가 없었는데도 굳이 회의에 참석해 현장 근로감독관을 가장 심하게 윽박질렀던 것도 권혁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권혁태 청장뿐 아니라 2013년 당시 권영순 노동정책실장, 이태희 부산지방청장, 하미용 중부지방청장 등도 현재 직위를 해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청와대는 지금이라도 관련자 전원을 직위 해제하고,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피해 당사자를 만나 사과하고 후속대책을 논의해야 한다. 고용노동부는 삼성전자서비스 불법파견 시정을 명령해야 한다”며 “우리는 이러한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투쟁할 이유와 근거가 분명하다. 적폐청산을 머뭇거리는 동안 우리의 투쟁은 더 거대한 요구로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