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주년 5·18민중항쟁 대구경북대회, “자유한국당 망언 의원 퇴출하라”

시민 100여 명 참가, "진상 규명, 역사 왜곡 특별법 제정"

0
2019-05-17 21:54 | 최종 업데이트 2019-05-17 21:54

대구시민들이 5·18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진상 규명과 자유한국당 망언 의원 퇴출, 역사 왜곡 금지법 제정을 요구했다.

17일 저녁 7시 대구백화점 앞 민주광장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대구·경북 시·도민대회’에 시민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제39주년 대구·경북 5·18민중항쟁 기념 행사위원회, 5·18민중항쟁 기념 행사위원회, 5·18기념재단, 대구광역시가 공동 주최했다.

시민들은 “5·18 진상 규명”,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망언 의원 퇴출”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행사가 열리는 민주광장 뒤편에서는 5.18 사진전이 열렸고, 주최 측은 주먹밥을 만들어 나누어주며 39년 전 광주의 모습을 재연했다.

▲이상술 제39주년 대구경북 5.18민중항쟁 기념 행사위원장(5.18구속부상자회 대구경북지부장)

이상술 제39주년 대구·경북 5·18민중항쟁 기념 행사위원장(5·18구속부상자회 대구경북지부장)은 “최근 많은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광주 시민을 학살하여 권력을 찬탈하려는 신군부의 시나리오가 밝혀지고 있다”며 “이것이 진상 규명을 철저히 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상술 위원장은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등 전두환 군사 독재자의 후예들이 5·18민중항쟁을 모욕해도 5월의 영혼은 깨어 저들의 음흉한 눈빛을 무너뜨릴 것”이라며 “아직 밝혀지지 않은 진상 규명 작업에 훼방을 놓아도 저들은 성공하지 못할 거다. 오히려 진실이 반드시 저들을 단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 셋 키우는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한 김나영 씨는 “자유한국당이 지난 역사를 유리하게 조작하고 바꾸어 전하고 있다. 잘못한 게 많으니 역사를 왜곡하고 계속 헛소리를 하고 있다”며 “제대로 된 역사를 배우는 것은 과거의 일을 바르게 이해하고 현재를 더 지혜롭게 대처해 더 밝은 미래를 물려주기 위해서다. 이런 무리를 그냥 두어서는 안 된다. 저 무리를 완전히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행사 참석자들은 한 시간 가량 대회 후, 대구백화점에서 CGV한일극장-공평네거리-삼덕파출 거쳐 동성로 일대를 행진했다.

한편, 지난 16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여야 간사들은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 징계를 위한 논의에 나섰지만 자문위원회 구성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