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태수-조명래, ‘대구형 일자리’, ‘6.13지방선거 평가’에서 이견

정의당 대구시당 위원장 후보 토론회

0
2019-07-05 18:05 | 최종 업데이트 2019-07-05 18:08

4일 열린 정의당 대구시당 위원장 후보 토론회에서 장태수, 조명래 두 후보는 대구형 일자리와 지방선거 평가에서 명확한 입장 차이를 드러냈다. 두 후보는 남부권 신공항 문제와 대구 신청사 문제에 대해선 해당 이슈를 정치화하고 있는 거대 정당들을 비판하는데는 함께 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제시된 5가지 공통질문에서 대구와 직접 관련된 질문은 3가지였다. 남부권 신공항과 신청사 문제에 대한 입장과 대구형 일자리 정책에 대한 입장,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서의 핵심 전략 등이 그것이다.

특히 대구형 일자리 정책에 대한 입장은 조명래 후보가 지난 5월 열린 대구형 일자리 토론회에 참석하는 등 적극적인 입장을 보여서 후보 상호 질의응답에서도 주요하게 다뤄졌다. 조 후보는 5월 토론회뿐 아니라 후보자 토론회에서도 대구시 산업노동 정책 차원에서 대구형 일자리 정책을 바라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명래 후보

조 후보는 “대구형 일자리라는 정책을 대구에서 제출한 건 없다. 광주형, 구미형 논란 있고 찬반도 있다”면서도 “대구에 현재 25만 명 정도 되는 전통산업 종사자분들이 있다. 5인 이하 영세사업장 노동자들이다. 이분들의 먹거리 문제를 해결하자고 안을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는 “정의당이 대구 시민 25만 명이 최저임금 받으며 장시간 노동하는 삶의 문제를 이야기해야 한다”며 “시당 위원장이 되면 대구 풀뿌리 산업, 그리고 거기에 종사하는 25만 명 노동자의 삶을 책임지는 정의당을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장태수 후보

반면, 장 후보는 “실체가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한 정책”이라며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장 후보는 “대구형 일자리든, 구미형 일자리든 단초가 된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우리 태도가 분명하면 된다”며 “이미 올해 1월 31일 정의당 정책위가 정책 논평을 통해 광주형 일자리는 적정임금, 적정노동시간, 원하청-대기업 상생, 노사경영 등 4대 원칙에서 실패한 것이라고 규정했다”고 말했다.

장 후보는 “지역 노동자가 어떻게 먹고살 것인가의 문제는 전혀 다른 범주의 문제”라며 “대구의 저임금, 미숙련 혹은 숙련 노동자에 대한 우리의 노동 정책, 산업, 경제 정책과 별개로 대구형 일자리라고 특정해 추진하는 실체가 무엇이냐, 정의당이 왜 그걸 이야기해야 하느냐”고 조 후보에게 되물었다.

조 후보는 “대구형 일자리라고 명명한 건, 현재 정부 산업노동 정책이 지역별로 맞춤형으로 했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해서 광주형, 구미형 되는 문제여서 이름을 붙인 것”이라며 “대구시가 이 문제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는 이야길 들었고, 나쁜 안이 나오면 안 된다.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기업 퍼주기 전략이 아니라 노동자에게 투자하자고 문제제기 한 것”이라고 답했다.

두 후보는 지난 지방선거 대응 전략에 대해서도 이견을 드러냈다. 조 후보는 상호질문을 통해 “작년 지방선거에 대한 평가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며 “시간을 되돌려도 똑같이 할 것이냐”고 물었다.

장 후보는 “광역의원 당선자를 내고, 기초의회 복수 당선자를 내보자는 목표에 따라 출마 계획을 낸 건 적절했다고 본다”며 “조명래 후보 이야기는 시장 선거에 포인트가 있는 것 같은데, 판단은 다를 수 있다고 본다. 시장 선거에 대해선 여전히 조심스러운 입장 그대로”라고 말했다.

▲4일 저녁 정의당 대구시당 위원장 후보 토론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조명래 후보, 사회를 맡은 채장수 교수, 장태수 후보.

두 후보는 남부권 신공항이나 대구 신청사 문제에 대해선 비슷하게 갈등을 조장하는 거대 정당을 비판하는 입장을 드러냈다. 장 후보는 “신공항 이야기는 정치인들이 선거 시기에 맞춰 자기 지역표를 결집시키기 위한 과정”이라고 평가했고, 조 후보는 “시민 갈등을 조정하라고 국회의원, 시의원, 정치인 만든 것 아니냐. 그 역할 못 하는 정치인은 내려가라고 해야 한다. 이것도 조정 못 하는 기성 정당의 무능력을 지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내년 국회의원 선거 핵심 의제에 대해서도 두 후보는 유사하게 대구 지역 경제 문제를 꼽았다. 장 후보는 “대구 지역 전반의 침체에 대해 주목하고자 한다. 대구가 침체하는 원인이 어딨고 그 원인을 걷어내거나 줄이기 위한 처방이 무엇인지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조 후보도 “최저임금 받으며 장시간 노동하는 5인 이하 영세 사업장에서 일하는 노동자 문제, 여성, 청년 문제 사업을 지금부터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정의당 대구시당 선거관리위원회와 <뉴스민>이 공동 주최했다. 경선으로 진행되는 정의당 대구시당 북구위원장 후보 토론회도 함께 준비됐지만, 후보자 중 황동구 후보가 불참하면서 이영재 후보 단독 토론회로 진행됐다. 토론회 사회는 채장수 경북대학교 교수(정치외교학)가 맡았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