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번째 코로나19 확진 사망자, “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와 접촉”

대구서 사망 확진자 2명 모두 신천지 관련 추정

15:53
0

25일 새벽 대구에서 사망한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8세 여성은 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의 접촉자로 확인됐다. 질본에 따르면 대구에서 숨진 코로나19 확진자 2명은 모두 신천지와 직간접 연관이 있는 확진자로 파악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사망 후 검사 결과가 오늘 아침에 확인됐다”며 “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다. 사망원인과 감염경로는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다”고 설명했다.

대구시와 질본의 설명의 종합하면 새벽 사망한 68세 여성은 23일 기침과 복부팽만을 호소하며 칠곡경북대병원에 입원했고, 25일 새벽 3시경 급성호흡부전으로 사망했다. 24일부터 폐렴 증세를 보여서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진행했고 결과는 사망 후 이날 오전에 확인됐다.

25일 현재까지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 중 사망자는 9명이다. 지난 19일 청도 대남병원 입소 중 확진된 환자가 사망했고, 21일 마찬가지로 청도 대남병원 입소 중 확진 환자와 경주에서 사망한 환자 1명이 사후에 코로나 확진을 받았다.

23일에는 하루 동안 4명이 사망했다. 이 중 3명은 청도 대남병원 입소 중 확진된 환자들이고, 다른 1명은 대구 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만성신부전증 환자다. 질본은 이 환자의 감염경로도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으로 파악하고 있다. 24일 경북대병원에 입원 중이던 청도 대남병원 입소자도 사망했다.

질본에 따르면 현재까지 확진자 중 중중환자는 20명으로 파악된다. 정은경 본부장은 “산소 치료하는 분들이 14명 정도 계신다. 그리고 기계 호흡이나 중증치료를 받는 환자도 6명 정도 계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