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추석 배달 물량 급증···”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 마련”

20:03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 확산과 추석이 다가오면서 배달 물량이 급증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택배, 화물 운송, 배달 노동자의 과로사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민주노총 대구본부

14일 오전 11시 민주노총 대구본부와 경북본부는 대구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0년에 확인된 것만 7명의 택배노동자가 과로로 죽어 나갔다”며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배달을 권장하고 있지만 정작 택배, 집배 등 배달·운송 노동자의 과로사는 무대책으로 방치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난 8월 14일 노동자 시민의 거센 요구로 ‘택배 없는 날’이 시행되었지만, 그 이상의 대책은 없었다”며 “이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과 추석이 겹쳐 50% 이상의 물량증가를 앞두고 노동자들은 불안과 공포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일 ‘추석명절 성수기·코로나 대응 택배물량 관리강화 및 종사자 보호조치 권고사항(2차)’을 발표한 바 있다. 국토부는 ▲택배 차량 및 인력의 추가 투입 ▲정당한 지연배송에 대한 택배기사 불이익 조치 금지 ▲분류작업 인력 한시적 충원 등을 권고했다.

▲사진=민주노총 대구본부

민주노총은 권고안에 따라 모든 택배기사, 우정사업본부가 추석을 대비해 인력을 추가 투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추석 물량 특송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오늘까지도 정부 권고안은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재벌 택배 회사들이 전 사업장에 분류작업 인력 추가 투입 즉각 실시를 강력하게 요구하는 바이다. 아울러 우정사업본부는 공공기관으로서 분류작업 인력 추가 투입을 선도하라”고 요구했다.

고용노동부를 향해서도 ‘특수고용노동자’인 택배노동자 노동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과로사 대책을 비롯해 기본적인 노동권 보장, 산업안전 감독, 산재 보상 등에 대한 근본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민주노총은 특수고용노동자의 노조할 권리 보장을 위한 노조법 2조 개정과 더불어 과로사 없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투쟁을 끝까지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