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공사 자체 조사로 될까? 시민단체·정의당 ‘우려’ 한목소리

대구참여연대·복지연합, “공무원, 정치인까지 확대 조사해야”
정의당, “권영진 시장 즉각 경찰 수사 의뢰해야”

15:58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대구도시공사도 8일부터 자체 조사에 나섰다. 하지만 대구도시공사 자체조사를 두고도 지역 정당과 시민사회단체는 보여주기식에 그칠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즉각적인 경찰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구도시공사는 8일부터 2012년 진행된 수성의료지구, 대구대공원, 국가산업단지, 안심뉴타운, 식품산업클러스터, 금호워터폴리스, 복현주거환경개선사업 등 7개 개발사업에 대해서 직원이나 직계 가족의 투기 가능성을 조사하고 나섰다.

대구도시공사가 선제적으로 조사 계획을 밝히고 조사를 시작했지만, 지역 사회의 반응은 그리 호의적이지 않다. 대구참여연대, 우리복지시민연합, 정의당 등이 8, 9일 입장을 내고 도시공사가 즉각적인 조사에 나선 것은 인정한다면서도 자체 조사만으로는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대구참여연대는 8일 “대구도시공사의 이번 조사가 시민들의 신뢰를 받기 위해서는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격’이 되지 않도록 엄정하고 투명해야 한다”며 “도시공사 직원만이 아니라 대구시 공무원 및 지역 정치인 등에 대해서도 성역 없이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우리복지시민연합도 9일 “대구도시공사가 벌이는 셀프 감사는 벌써부터 제대로 된 조사가 될지 매우 회의적”이라며 “감사의 한계도 명확할 뿐 아니라 시민들이 감사 결과를 수용할지도 의문”이라고 밝혔다.

복지연합은 “쏟아지는 의혹을 일단 피하고자 하는 보여주기식에 그칠 개연성이 매우 높다. 조사 대상도 너무 한정적”이라며 “부동산 투기를 발본색원하기 위해 대구시는 이번 기회에 대구도시공사 직원과 그 가족뿐 아니라 모든 공직자와 지방의회 의원 등 정치인 모두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9일 “정부도 당초 투기 의혹이 불거진 후 국토부와 LH에 자체조사를 지시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경찰에 즉각 수사 지시한 것을 잊었는가”라며 “사업을 담당한 기관의 자체조사를 국민이 신뢰하지 않는다는 반증”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권영진 시장은 당장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라”며 “대구도시공사의 자체조사 대상은 2012년 이후 진행된 수성의료지구, 대구대공원 등 7개 사업이라고 한다. 이외에도 LH지역본부가 진행한 사업도 수사 대상에 올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