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경제혁신센터장 17명 중 11명 연계대기업 퇴직자

홍의락 의원 "대기업 실리 치중될까 우려스러워"

13:55
0

cc750

새로운 기업을 육성하겠다며 정부가 설립한 창조경제혁신센터 17곳 가운데 11명의 센터장이 지역 연계 대기업 퇴직자 출신인 것으로 드러나 대기업 퇴직자의 자리 챙기기라는 지적이 나왔다. 대구와 경북은 모두 삼성전자 출신 퇴직자가 센터장을 맡고 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홍의락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창조경제혁신센터 설립에 연계한 대기업 출신 직원이 대거 센터장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삼성과 연계해 센터를 설립한 대구·경북은 삼성전자 퇴직자가 센터장을 맡고 있다. 김선일 대구센터장은 삼성전자 이사를 지냈고, 김진한 경북센터장은 삼성전자 전무를 지냈다.

대전(SK), 광주(현대차), 충북(LG), 부산(롯데), 경기(KT), 경남(두산), 충남(한화), 전남(GS), 세종(SK) 센터장도 연계대기업 퇴직자 출신이다.

또, 전북·강원·제주·울산센터장은 현직에서 휴직 상태로 채용된 상황이라 임기 2년 후 복귀 할 수 있는 임시직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대해 홍의락 의원은 “과거 벤처 창업 및 중소기업 연관성이 없다. 전문성과 역량이 의심된다”며 “‘돈을 낸’ 대기업의 실리와 입맛에 치중될까 우려스럽다. 대통령의 지시로 다급하게 추진됐고, 졸속운영이 곳곳에 나타나고 있어 전반적이 점검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홍의락 의원실에 따르면 미래부 관계자는 “각 지역에서 마땅한 센터장 후보를 찾는데 어려움이 많았다”고 해명했다.

미래부는 창조경제의 토양을 만들겠다며 대구를 시작으로 2014년 전국 17개 시·도에 대기업과 연계해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설립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