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건비 착복 지적했더니 고용불안…경산지역 대책위 결성

0
2018-02-13 12:58 | 최종 업데이트 2018-02-28 18:26

임금착복 논란을 일으킨 경산시 청소환경 위탁업체 ㈜웰빙환경이 노동자들에 대한 고용안정 대책 없이 경산시와 계약을 해지하면서 노조와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대책위를 결성했다.

경산지역 노조와 정당, 시민사회단체들은 12일 오전 10시 30분 경산시청 앞에서 ‘경산환경투쟁을 지지하는 경산지역대책위원회(공동대표 유병재, 천호준)’를 발족하고 경산시에 고용안정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인건비를 착복한 업체의 폐업 이후 고용문제가 생긴 소식에 할 말을 잃었다. 임금을 온전히 받지 못해서 시작한 투쟁이 어떻게 고용을 위협하는 상황으로 갔는데 가만히 있으라는 말인가”라며 “노동자의 고용이 위협받는 상황을 두고 볼 수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경산시와의 대화와 투쟁을 선포한다. 경산시는 지역대책위에 상식적이고 현명한 해결법을 제시하라”고 밝혔다.

노조(공공운수노조 경산환경지회)는 웰빙환경이 노동자 임금 1억여 원을 착복했다며 지난해 11월 8일부터 경산시청 앞에서 천막농성을 이어왔다. 웰빙환경은 일하던 노동자들의 고용 대책 없이 12월 경산시에 사업 계약 해지를 요청했고, 이를 받아들인 경산시가 3월로 계약 종료를 알렸다.

대책위에는 경산녹색당, 경산시농민회, 경산시여성농민회, 경산여성회, 경산이주노동자센터, 경산장애인자립생활센터, 더불어민주당 경산시지역위원회, 민주노점상연합경산지역연합회, 민중당경산시위원회, 정의당경산시위원회, 한국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경산시지회, 대구대학교 유병재 교수가 참여하고 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