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착복 논란 경산시 청소업체 퇴출 없던 일로···고용불안 해소

노조, 업체와 미지급 임금 지급 등 협의하고 천막 농성 해제

0
2018-04-05 18:41 | 최종 업데이트 2018-04-05 18:41

임금 착복 논란이 벌어져 지역사회에서 퇴출 요구를 받던 경산시 위탁 청소업체 웰빙환경이 회생했다.

웰빙환경은 소속 노동자 임금을 약 1억 원 이상 착복했다는 논란이 제기되자 지난해 12월 경산시에 자진해서 사업권 반납을 신청했다. 경산시는 이를 받아들여 지난 3월 31일까지 위탁 업무 수행 후 업체와 계약을 해지하려 했으나, 업체가 지난 3월 말 소속 노동자와 미지급 임금 보전 등을 최종 합의하고 경산시에 다시 반납 취소를 요청하며 경산시가 받아들인 것이다.

경산시는 업체 퇴출 이후 직장을 잃는 웰빙환경 소속 노동자 18명을 다른 생활폐기물 수거 업체 네 곳에 고용승계할 계획을 세웠으나, 노조(공공운수노조 대경본부 경산환경지회)와 노동자들은 고용불안을 제기했다. 그러나 5일 웰빙환경 계약 해지가 취소되면서 당장 고용불안은 해소됐다. 같은날 노조도 경산시청 입구에서 149일 동안 진행한 천막농성을 철회했다.

노조에 따르면, 노조는 4일 웰빙환경과 ▲미지급 임금 지급 ▲다른 업체 수준으로 정년 연장 등에 합의했다.

현태용 경산환경지회장은 “비리 업체를 퇴출하고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앞당기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경산시는 업체만 봐주는 행정을 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라며 “아쉬운 점도 있지만, 웰빙환경 노동자가 분산되지 않았다. 이제부터 경산에서 인건비를 떼먹는 업체는 다시 나타나지 않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혜경 경산시 자원순환과장은 “최영조 시장 의사도 근로자 고용이 안정되는 방향이 가장 좋다는 것이다. 업체도 사업권 반납 취소를 요구했다”라며 “근로자로서도 다른 회사로 분할되는 것보다 좋고, 임금, 정년 문제도 노사 간 협의가 끝난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